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브스가 주목한 이부진·박성경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아시아판’이 7일 발표한 ‘아시아 파워 여성 기업인 50인’에 선정됐다.

아시아 여성 기업인 50인에 선정

포브스는 ‘대나무 천장(여성을 차별하는 유리천장을 동양적으로 비유한 표현)’을 부수는 50인 여성 기업인을 매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후보는 아시아 14개국 매출 1억 달러 이상 기업에 종사하는 여성 중 직접 창업했거나, 가족 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거나, 고위 임원으로 활동 중인 인물이다.

 
기사 이미지

이부진

포브스는 후보 여성 기업인을 대상으로 자본력·아이디어·경영 참여도 등을 고려해 50인을 선정했다. 포브스는 이부진 사장이 “호텔신라를 이끄는 이 사장은 삼성그룹에서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사장이 본격적으로 호텔신라 경영에 참여한 것은 2001년. 당시 4304억원이던 호텔신라의 매출은 지난해 3조2517억원으로 650% 이상 늘었다.

 
기사 이미지

박성경

박성경 부회장에 대해서는 “오빠이자 이랜드 창업자인 박성수 회장을 도와 1980년 서울에서 만든 작은 의류업체를 패션에서부터 건설, 호텔, 레스토랑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데 일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부회장이 “이랜드의 중국 진출을 주도하고 있고, 2020년까지 중국 내 100개의 패션유통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전했다. 올해 파워 여성 기업인으로 선정된 50명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 출신이 1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도 8명, 태국 5명, 일본 4명, 싱가포르와 호주, 인도네시아, 베트남이 각각 3명, 한국과 필리핀은 각각 2명이었다.

중국 여성 경영자로는 거리전기(格力器)의 동밍주 회장, 화광(華光)해운을 이끄는 사브리나 차오 회장, 신세계주점집단의 소니아 청 최고경영자(CEO) 등이 포함됐다. 인도 출신으로는 인도 최대 국영은행인 인디아스테이트은행(SBI)의 행장인 아룬다티 바타차리아, 릴라이언스 그룹 재단 이사장인 니타 암바니 등이 선정됐다.  

임채연 기자 yamfl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