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짝퉁 부품' 납품 혐의로 대형 방산업체 대표 구속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는 군 주력포(砲)의 원산지를 속인 ‘짝퉁 부품’을 납품한 혐의로 M사 대표 황모(61)씨를 7일 구속했다. 이날 황씨의 영장실질심사를 한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씨는 국내 업체에 주문해 생산한 부품을 미국으로 보낸 뒤 가짜 인증서와 함께 역수입하고, 이를 미국산으로 속여 H사에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H사는 육ㆍ해군 포의 포신(砲身ㆍ포탄이 나가는 관)을 제작하는 대형 방산업체다. 검찰은 정황을 포착한 뒤 지난달 M사를 압수수색해 납품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 황씨가 납품한 부품은 전방에 배치된 육군 K-9 자주포와 해군 76mm 함포 등의 포신을 제작하는데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무기 중개 및 납품 과정에서 군 관계자 등이 연루됐는지 여부와 관련 부품이 다른 무기에도 쓰였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