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그린벨트 해제 기대감 쑥쑥↑ 하남 부동산 시장 봄바람 솔솔~

기사 이미지
하이랜드가 서울 둔촌동과 접해있는 경기도 하남시 감북·초이동 그린벨트 토지를 선착순 공개 분양하고 있다. 이번에 분양하는 토지는 회사 보유분으로 우수 필지가 포함돼 있어 수요자들에겐 좋은 땅을 선점할 기회다. 필지별로 3306㎡ 전후로 대분할돼 있으며 496㎡ 필지 기준 분양가는 3.3㎡당 59만~80만원이다. 현재 주변 그린벨트 전·답이 3.3m²당 500만~600만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그린벨트에서 해제돼 건축이 가능한 토지는 800만~1000만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남 감북·초이동 토지

그린벨트 규제 완화 유망

올해 개통 예정인 지하철 9호선 보훈병원역 주변 땅으로 서울 잠실까지 10분대, 강남까지 20분대의 서울 생활권이다. 잔금 납입 후 바로 개별등기가 가능하다.

정부는 최근 대통령 주재로 3차 규제개혁 장관회의를 열고 올해부터 30만㎡ 이하 그린벨트 해제 권한을 시·도지사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20년까지 국토면적의 3.9%에 달하는 그린벨트(3862㎢) 가운데 233㎢가 단계적으로 해제될 예정이다. 경기도의 경우 여의도 면적(2.8㎢)의 17배의 그린벨트가 해제돼 개발 가능지로 신분이 바뀔 전망이다.

정부는 특히 그린벨트 지정 후 여건 변화를 감안해 환경보전 필요성이 낮은 그린벨트는 지자체 판단으로 개발을 허용한다는 계획이다. 이 조치로 특히 서울과 인접해 있는 경기도 하남이 직접적인 수혜를 볼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전체 면적의 80% 이상이 그린벨트로 묶인 하남은 그동안 개발수요는 많았지만 개발이 불가능해 주민 불편이 적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그린벨트 규제 완화로 향후 미니택지·산업단지 등의 개발이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

하남시는 이미 지난해 11월 그린벨트 내 51개 취락지구(787필지, 20만6004㎡)에 대해 개발행위 제한을 완화하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결정을 고시했다. 이에 따라 섬말·샘골·법화골 등 3개 취락지구는 자연녹지지역에서 제1종전용주거지역으로, 그 외 48곳은 자연녹지지역에서 제1종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가 변경돼 건축물 신축 등의 개발행위가 가능해졌다.

고급 주택지 개발 가능성

현재 하이랜드가 매각하고 있는 땅도 자연녹지지역의 제1종일반주거지역으로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돼 있고 올해 개통되는 지하철 9호선 보훈병원역과 인접해 있어 주거 수요가 많이 유입될 전망이다. 향후 2020년까지 하남시가 목표로 하고 있는 36만의 자족도시 건설을 위한 체계적인 개발도 예상된다.

실제로 하남은 그린벨트를 풀어 미사·위례·감일지구 등의 주거단지를 개발 중이며 보금자리지구에서 해제된 감북·초이동은 2020년 도시기본계획에 따라 지식기반산업이나 저밀도 주거단지로 개발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매각 대상 토지는 필지 안쪽까지 차가 다닐 수 있는 도로가 나있고 곳곳이 텃밭으로 개간돼 사용 중이며 체육시설이나 무허가 건축물들이 곳곳에 들어서 있다. 이는 그린벨트 해제 기준인 환경평가 3~5등급에 해당하는 상태로 보존가치가 낮아 그린벨트 해제 가능성이 있다.

하이랜드 관계자는 “이곳은 도시지역의 자연녹지로 4층 이하 건축이가능하지만 특히 주변 여건을 봤을 땐 그린벨트 해제 시 단독주택이나 타운하우스 등 고급 주택지로 개발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분양 문의 02-577-1615

김영태 기자 kim.youngt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