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흥수, 대타 홈런

신세대 탤런트 김흥수(21)가 '대타 홈런'을 날리고 있다.



'꽃보다 아름다워' 고두심 막내역… 류승범 대신 출연
개성 연기 드라마 활력소… 차세대 스타 예약

김흥수는 KBS 2TV 수목극 <꽃보다 아름다워>(극본 노희경, 연출 김철규)에서 고두심의 막내아들 재수 역으로 출연, 기대 이상의 호연을 보여주고 있다.



당초 재수 역은 노희경 작가가 <화려한 시절>에서 호흡을 맞췄던 류승범을 염두에 두고 캐릭터를 설정했다. 그런데 류승범이 같은 시간대에 방영되는 SBS TV 드라마 스페셜 <햇빛 쏟아지다>에 캐스팅돼 대신 김흥수를 투입했다. 김흥수는 비록 대타 격으로 배역을 따냈지만 한 편의 멋진 연기 성공기를 쓰고 있다. 건들건들 비행 청소년 같으면서도 어머니에 대한 사랑은 남다른 캐릭터를 마치 실생활처럼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김흥수는 고두심-주현의 부부 갈등과 배종옥-박상면, 한고은-김명민 커플의 힘겨운 사랑과 모두 관련을 맺으면서 스토리 전개에 중요한 구실을 한다. 극중 캐릭터들이 모두 생생한 개성을 발휘하도록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것.



사실 김흥수는 1999년 데뷔 이래 진지한 정극 연기는 해본 적이 없기에 캐스팅 단계에서 우려가 컸다. 최근에도 MBC TV 오락 프로그램 <강호동의 천생연분>에서 코믹한 모습으로 각광을 받았던 터라 가벼움과 진지함 양면을 적절히 보여 줘야 하는 재수 역엔 어울리지 않을 듯싶었다.



그러나 막상 방영이 시작된 뒤 김흥수는 '물 만난 고기' 그 자체. 류승범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어필하고 있다. 노희경 작가도 김흥수의 캐스팅을 '일생일대의 발견'이라고 평가할 정도다. 김흥수는 "너무 뛰어난 선배 연기자들과 함께 연기하니 나는 따르기만 하면 된다"며 "연기 인생에 너무 좋은 기회를 만난 즐거움에 매일 희열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어머니가 3명?… 울고 또 울고



기대 이상의 호연에 박수 갈채가 끊이지 않건만 정작 김흥수의 눈에선 눈물이 끊이지 않고 있다. 3명의 어머니 때문이다. 극중 어머니 고두심의 절절한 가족 사랑 연기 때문에 촬영 때마다 눈물을 쏟고, 촬영을 마친 뒤엔 연예 활동을 한다며 중학 시절부터 떨어져 살아 제대로 효도도 못한 진짜 어머니 생각에 눈물이 흐른다. 거기에 연기 인생의 어머니 격인 탤런트 이미경이 암투병 중이어서 또 다시 눈물이다.



김흥수는 "이미경 선생님은 2000년 MBC TV 시트콤 <깁스 가족> 때 극중 어머니로서 내 연기의 모든 기초를 잡아준 분이다. <꽃보다 아름다워>를 촬영할 때면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 때문에 걱정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