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 “라미란 존경…여자들만의 정 느꼈으면”

기사 이미지

‘언니들의 슬램덩크’ 김숙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 “라미란 존경…여자들만의 정 느꼈으면”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이 프로그램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서 열린‘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에 참가했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인석 PD를 비롯해 김숙, 라미란, 홍진경, 민효린, 제시, 티파니가 참석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은 프로그램이 잘 될 것 같느냐는 질문에 “프로그램이 잘 된다‘ 내 왼쪽 손목을 건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은 “최근 예능이 많이 바뀌고 있다. 틀에 짜여진 예능에서 지금은 리얼로 바뀌었다”며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풀어놓은 예능이다. 우리가 만들어가는 예능이라서 어디로 튈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은 ”그래서 의외의 재미가 있다. 조합 자체가 안 어울릴 것 같은데 결국엔 한 마음이 되더라. 여자들끼리는 자기가 원하는 이상이 있고, 서로 도와주는 여자들만의 정이 있다. 그런 것을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느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김숙은 “라미란 씨가 저와 동갑이지만 정말 존경하는 분이다”고 함께 출연하게 된 라미란을 언급했다.

이어 김숙은 “다른 분들도 사실 방송계에 같이 있지만 만난 적이 거의 없다. 이렇게 귀한 분들과 함께 해서 기분이 좋고 이 분들과 풀어갈 이야기가 기대된다. 오늘을 시작으로 해서 좋은 방송 잘 만들어 가겠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너무 어린 시절 데뷔했거나, 오랜 무명 시절로 인해 못다한 꿈이 있는 6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함께 펼치는 꿈 도전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간절한 꿈을 지닌 멤버들이 서로의 꿈을 이루어주는 과정에서 예측불허의 사건 사고와 웃음을 선보일 예정이다. 8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