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공원 먹방 스타 베스트 7

과천 서울대공원에는 310종 3600마리의 동물들이 살고 있다. 이들에게 투입되는 식사량은 하루 평균 3.4톤으로 매일 과일·채소 800kg, 수산물 400kg, 닭고기 200kg, 소고기 100kg가 대공원으로 배달된다. 또, 열흘에 한 번씩 배합사료 5톤과 곡류 1톤, 분기별로 건초 100톤을 들여오고 있다. 이에 들어가는 비용은 1년(2015년 기준)에 20억 717만2000원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먹방’을 찍는다면 어떨까? 스태프들이 재료 준비로 가장 힘들어하는 건 아마도 코끼리를 섭외했을 경우다. 하루 100㎏가까이 먹어치우기 때문이다.

반대로 하루 식사량이 1㎏도 안 되는 간편한 곤충을 초대한다면 준비가 한결 수월할 수 있다. 가장 까다로운 대상은 서울대공원의 스타 고릴라 ‘우지지’일텐데 영국 출신답게 식사 후 반드시 허브티를 마셔야 한다고 한다.

6일 서울대공원이 공개한 ‘가장 많이 먹는 동물 베스트 7’을 소개한다.

○1위: 아시아 코끼리 (102.3㎏)
기사 이미지

코끼리


아시아코끼리는 하루 평균 102.3㎏을 먹어치워 압도적인 양을 자랑한다. 하루 배설량도 150㎏에 달한다. 아시아코끼리의 식사 메뉴는 건초 75kg, 과일·채소 24.7kg, 배합사료 2.6kg로 구성되어 있는데 하루 평균 7만4700원의 식비가 들어간다. 식비 역시 서울대공원의 310종 동물 중 가장 많다.

○2위: 흰코뿔소 (27㎏)
기사 이미지

코뿔소


흰코뿔소는 하루 27㎏을 먹는다.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이 고향인만큼 주로 먹는 메뉴도 건초 등 짧은 풀이다. 이때문에 식사량에 비해 비용은 2만3600원으로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3위: 기린 (19.6㎏)
기사 이미지

기린


3위는 기린으로 19.6㎏을 먹는다. 기린 역시 흰코뿔소처럼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이 고향. 식사 메뉴도 비슷하다. 초식성인 기린은 주로 아카시아, 미모사, 포도 등을 먹는데 식사비는 1만 3000원 가량 든다.

○4위: 하마 (18.5㎏)
기사 이미지

아사히야마 동물원의 하마 [ 사진제공 = 아사히야마 동물원 ]


하마는 몸길이가 약 4m이고 몸무게는 1.5∼4t으로 큰 몸집만큼 많은 양을 먹는다. 주로 호수·하천·늪 등에서 지내는 하마는 풀이나 열매를 즐겨먹는다. 한국에서는 1912년 창경원(지금의 창경궁)에 들여온 것이 처음. 독일의 하겐베크동물원에서 암수 1쌍을 들여와 사육했다고 한다.

○5위: 그랜트얼룩말 (12.7㎏)
기사 이미지

얼룩말


그랜트얼룩말은 매일 12.7㎏의 풀을 먹는데, 먹이 외에도 종종 우리 안에 있는 나뭇가지, 허브, 나뭇잎 등을 먹는다고 한다.

○6위: 몽고야생말 (11.1㎏)
기사 이미지

야생말


몽고야생말은 하루 11.1㎏의 건초를 먹는다. 주로 몽골 일대 초원에서 서식했지만 1969년에 목격된 이후 야생에서는 사실상 멸종된 희귀동물이다. 현재는 동물원에 거주하던 몽고야생말을 대상으로 번식프로그램을 벌여 얻은 약 300여마리가 몽골 정부의 보호 아래 서식 중이다.

○7위: 로랜드고릴라 (8.9㎏)
기사 이미지

고릴라


먹는 양으로는 7위지만 먹이 비용 순위에서는 2위에 해당한다. 셀러리, 양상추, 근대 같은 채소 위주 식사를 한다. 원래 과일 위주 식사를 즐겼지만 체중이 점점 늘어나자 서울대공원 영양사들은 적정체중 유지와 건강을 위해 2013년부터 채소 위주 식단으로 변화를 주었다. 그 결과 암컷 ’고리나‘는 100kg에 육박하던 체중을 건강체중인 85kg까지 감소해다고 한다.
 
기사 이미지

타란툴라


그렇다면 가장 적게 먹는 ’소식가‘는 누구일까? 서울대공원 측에 따르면 하루 평균 귀뚜라미 2~3마리 정도(0.2g, 약 17원)를 먹는 타란툴라(거미)다. 식비가 가장 적게 드는 동물은 메뚜기로 하루 평균 소비되는 식사비는 단돈 1원(배춧잎 3g)이다.

유성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