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텔 이용자 절반 “연애 대신 파티 YES”

모텔은 연애만 하는 공간이 아니었다. 숙박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모텔 이용자 중 절반 가량이 연인간 데이트 외 다른 목적으로 모텔을 방문했다.
 
위드이노베이션은 설문조사 플랫폼 ‘여기톡’을 통해 지난 3월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성인 1440명(남성 47.0%, 여성 53.0%)을 대상으로 ‘중소형호텔 활용법 및 방문 목적’을 조사했다.
 
이 설문에서 ‘중소형호텔을 연인간 데이트 외 다른 목적으로 방문한 적 있나’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절반(46.9%)가량이 ‘그렇다’고 답했다. ‘중소형호텔 방문을 데이트 외 다른 목적으로 고려한 적 있는가’란 질문에도 55.8%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기사 이미지

‘중소형호텔은 ’데이트‘ 외 어떤 용도로 활용하면 좋은가’란 질문에는 ‘파티(38.0%)’가 첫 손에 꼽혔다. ‘게임방ㆍ노래방ㆍ영화감상 등 놀이공간’이라는 응답자도 29.1%나 됐다. ‘회사 출장 시 숙소’(13.7%) ‘프로포즈 등 이벤트 장소’(9.6%) ‘스터디모임 혹은 시험공부 장소’(3.4%)로 활용한다는 의견도 뒤를 이었다.
 
 
기사 이미지


여성 이용자의 경우 중소형호텔을 ‘파티룸’으로 활용하기 좋다는 응답이 전체의 50.5%에 이르렀다. ‘파티룸 이용 경험’은 여자(32.8%)가 남자(30.0%)보다 많았다. 이 밖에 ‘노래방, 당구대, 수영장 등 놀이시설이 갖춰진 중소형호텔을 이용해본 적 있는가’라는 질문에 ‘있다’라고 답한 여성 이용자는 32.5%에 달했다.
 
이에 대해 위드이노베이션은 중소형호텔이 단순히 데이트만을 위해 방문하는 곳이 아니라는 인식이 자리 잡혔으며, 다양한 용도로 활용 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분석했다.
 
‘데이트 목적 외 다른 이유로 중소형호텔 이용을 고려했다면 이유는 무엇’인지 묻는 항목에는  ‘데이트 목적 외 이용을 고려한 적 없다(36.0%)’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하나 ‘숙박 앱을 통해 구체적인 중소형호텔 이용 정보를 접했다’는 응답자도 10명 중 3명(30.7%) 꼴이었다.

위드이노 문지형 커뮤니케이션 총괄은 “과거 데이트장소로 생각되던 중소형호텔이 파티룸ㆍ놀이방 등 공간으로 재해석되고 있다”면서 “숙박앱 ‘여기어때’를 비롯한 숙박O2O 서비스를 통한 인식개선이 주효했다”고 풀이했다.


백종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