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익 백종원 디스? “설탕 처발라 팔든 먹든…”

기사 이미지

황교익 백종원


황교익 백종원 디스? “설탕 처발라 팔든 먹든…”

황교익 백종원이 화제다. 황교익의 설탕 발언 때문이다. 백종원은 음식을 조리할 때 설탕을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6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설탕 권하는 방송을 지적했다.

이날 김현정 앵커는 황교익에게 “식당 운영하는 입장에서 여러 사람 입맛을 맞춰야 하니 대다수가 좋아하는 단맛을 쓸 수밖에 없다”는 백종원의 말을 전했다.
 
이에 대해 황교익은 “식당에서 설탕을 듬뿍 넣고 팔든 말든 그것은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자유다. 먹는 것도 자유다”며 “그런데 방송에 나와서 그렇게 설탕이 듬뿍 든 음식 레시피를 보여주면서 괜찮다라고 이야기는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황교익은 “방송에서 그러면 안 된다는 거다”고 강조하며 “내가 지적하는 것은 그렇게 설탕 듬뿍 든 음식을 내놓으면서 하는 방송에 대한 지적이지, 백종원의 식당에서의 음식이 달든 어떻든 그것을 지적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황교익 “백종원과 풀 것은 없다”며 “백종원은 백종원 나름대로 열심히 외식사업 하는 사람이다. 나는 내 나름대로 음식에 대한 평가는 하는 사람이고. 각자의 일을 하는 건데 방송에서는 해야 될 일과 하지 말아야 될 일이 서로 금도가 있다. 그 금도를 지키자는 말이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수요미식회' 캡처)

한편 황교익은 지난 3일 자신의 SNS에 “백종원을 디스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 글에서 그는 “설탕 처발라서 팔든 먹든, 그건 자유다. 문제는 방송”이라며 “아무 음식에나 설탕 처바르면서 괜찮다고 방송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 따지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놈의 시청률 잡는다고 언론의 공공성까지 내팽개치지는 마시라. 제발”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