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온 중국인 "믹서기랑 밥솥 주세요. 아, 공기청정기도요"

기사 이미지

중국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구매한 전자제품은 믹서기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소형가전 특화 사후면세점인 ‘전자랜드 쿡앤킹’ 명동점의 중국인 대상 판매 자료를 분석한 결과 판매 1위 제품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믹서기가 차지했다. 믹서기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4% 증가했다.

믹서기 인기는 '이영애 착즙기'로 불리는 휴롬 제품이 주도하고 있다. 휴롬은 제품의 절반을 중국 시장에서 팔아 치울 만큼 중국인들에 인기가 높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직접 과일, 채소를 직접 갈아 마시는 중국인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번엔 면세점이다…치맥파티 끝낸 유커 6000명 서울 쇼핑 

2위는 밥솥이 차지했다. 쿠쿠 밥솥의 경우 2014년 매장 입점 후 매출이 3배 이상 증가했다. 한편 공기청정기가 3위에 진입하며 중국인들의 관심 상품으로 떠올랐다. 황사나 미세먼지 등 공기에 대해 중국인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유부혁 기자 yoo.boohy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