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급 공무원 수험생 정부청사 침입해 성적 조작…신분증 훔쳐 건물에 들어가

기사 이미지

정부청사 침입해 성적 조작(사진=KBS 뉴스광장 방송화면 캡쳐)

20대 공무원 시험 응시생이 정부서울청사 내 인사혁신처 사무실에 침입해 시험 성적을 조작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5일 인사혁신처와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9시5분께 '2016년 국가공무원 지역인재 7급 필기시험'에 응시한 송모(26) 씨가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16층 인사혁신처 사무실에 침입해 시험 담당자의 컴퓨터를 이용해 필기시험 합격자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추가했다. 인사처는 이런 사실을 뒤늦게 파악하고 지난 1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정부청사 내 CCTV를 확인해 용의자 송씨를 확인하고 지난 4일 제주도에서 체포해 5일 공무집행방해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제주에 있는 한 대학 졸업 예정자인 송 씨는 필기시험 전 정부청사내 탈의실에 들어가 공무원 신분증을 훔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씨는 또 필기시험 이후에도 사건 당일 전까지 훔친 신분증으로 몇 차례 청사를 드나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송 씨가 담당 공무원의 컴퓨터에 손쉽게 접속한 점으로 미뤄볼 때 내부에 조력자가 있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앞서 2012년에도 한 60대 남성이 위조한 신분증으로 정부서울청사 교육과학기술부 사무실에 침입해 불을 지르고 창밖으로 뛰어내려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