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깜깜이 선거 안돼" 김무성·김종인에 "TV토론" 제안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6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에게 “3당 대표 공개 TV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안철수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20대 총선 사상 최악의 깜깜이 선거, 정책 실종 선거가 돼 가고 있다”며 “늦어도 이번 주 안에 국민들 앞에서 각 당의 정책과 비전을 놓고 뜨거운 토론을 가져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종인 '삼성 미래차 광주유치'에 "5공식 발상" 비판


안 대표는 “새누리당은 식물 대통령 카드를 또 꺼내 박근혜 대통령을 팔아 국민을 겁주는 공포 마케팅으로 돌아섰다”며 “더민주도 새누리당이 싹쓸이한다면서 스스로는 20대 국회를 어떻게 바꿀지, 정권 교체는 어떻게 가능한지 미래는 어떻게 준비할지 대안도 비전도 없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TV토론에 반대한다면 자신이 없거나 지키지 못할 공약을 내세웠기 때문에 제발 저려서 참여하지 못하는 걸로 국민들은 알게 되실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더민주 김종인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삼성 미래차 광주 유치'를 공약한 걸 두고 "정당이 선거를 앞두고 특정 기업의 이전이나 공장유치를 이야기한다는 게 정치가 시키면 기업이 무조건 따라할 거라고 생각하는 '5공식 발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과 더민주를 향해 “선거가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딴소리하는 정치를 바꿔야 한다”며 공약 책임제 도입을 제안했다. 그는 “재탕ㆍ삼탕 공약, 책임 안 지는 공약을 남발하는 정치로는 국회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제대로 일하는 국회를 만들 수 없다”며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더민주 김종인 대표께 20대 국회 개원 즉시 정책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가칭 ‘4ㆍ13 총선 공약 점검 및 이행추진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이번 총선 공약에서 일자리 창출공약을 비교해보면 국민의당은 85만개를 이야기하는데 새누리당은 545만개, 더민주 270만개, 정의당 198만개다”며 “누가 실현 가능하고 현실성 있는 공약을 이야기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19대 총선때 110개 세부공약 중 30%밖에 이행하지 못해놓고 이행하지 않은 공약 31개중 18개를 재탕해서 내놨다. 더민주도 19대 총선 250개 공약중 10%밖에 지키지 못해놓고 15개를 재탕했다”고 꼬집기도 했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