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 피츠버그전 1이닝 3삼진 무실점 피칭

삼진 3개로 끝냈다.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이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도 무실점 피칭을 보여줬다.
오승환은 6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전에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3삼진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지난 4일 피츠버그와 개막전에서 1이닝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던 오승환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6회 6-6 동점에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조디 머서를 4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초구 슬라이더로 스트라이크, 2구는 시속 151㎞ 빠른 공으로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3구 슬라이더는 볼이 됐지만 4구째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후속타자 맷 조이스 역시 삼진으로 처리했다. 볼카운트 2B-1S에서 4구째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을 유도한 오승환은 5구째 바깥쪽 꽉찬 포심으로 조이스를 돌려세웠다. 마지막 타자 존 제이소에게는 초구 파울, 2구 스트라이크로 유리한 볼카운트를 확보했고 3구째 시속 150㎞에 달하는 포심 패스트볼로 손쉽게 삼진을 잡았다.
경기는 11회 연장 접전 끝에 피츠버그가 6-5로 이겼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