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닥터헬기 1000번째 출동

기사 이미지

닥터헬기로 병원에 도착한 환자가 응급실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 안동병원]

5일 오후 4시55분. 경북 안동병원 항공의료팀에 긴급전화 벨이 울렸다.

경북 청송군 현동면 산불 현장에서 A씨(68)가 화상을 입은 채 발견돼 119의 응급처치를 받은 뒤 닥터헬기를 요청한 것이다.

안동병원 항공의료팀 김남규(응급의학과 전문의) 과장은 환자의 상태가 신속한 치료를 필요로 한다고 판단해 닥터헬기 출동을 결정했다. 닥터헬기는 14분 뒤 60㎞ 떨어진 청송 성덕댐 인계점에 도착했다. 김 과장은 현장에서 전신 2∼3도 화상을 진단하고 헬기 안에서 응급처치를 시행하면서 병원에 화상 치료 준비를 요청했다. 권역외상센터 외상외과 의료진은 병원 도착 즉시 응급소생실에서 화상 치료를 시작했다.

중증 응급환자의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2013년 7월 도입한 경북닥터헬기가 2년 8개월 만에 1000회 출동을 달성했다. 국내 5대의 닥터헬기 가운데 가장 먼저 1000회 임무를 달성한 경북닥터헬기는 하루 평균 1회 이상 경북의 하늘을 날며 응급환자 이송과 치료를 수행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요청을 받고 출동하는 닥터헬기. [사진 안동병원]

경북닥터헬기는 그동안 1301회 출동 요청을 받아 1000회 출동하고 301회는 기각했다. 기각 사유는 기상 여건이 65%로 가장 많았고, 임무 수행 중 중복 요청 21%, 의학적 요인 9% 등으로 출동하지 못했다.

헬기 이송환자 931명은 분류 결과 중증 외상환자가 315명(34%)으로 가장 많았고 뇌질환 222명(24%), 심장질환 121명(13%), 호흡곤란·임산부 등 기타 환자가 273명(29%)을 차지했다.
 
닥터헬기는 의사가 탑승해 응급 현장으로 날아가며 기도삽관, 인공호흡기, 응급초음파기, 심근경색 진단이 가능한 12유도 심전도기, 효소측정기 등 응급장비와 30여 가지 응급의약품을 구비해 심장박동과 심폐소생술, 기계호흡, 기관절개술, 흉관삽관술, 정맥로 확보와 약물 투여 등 전문 처치가 가능해 '하늘을 나는 응급실'로 불린다.

출동은 중증 응급환자를 대상으로 경북권역에 날아가며 이송 비용을 무료다. 출동 요청은 안동병원 항공의료팀(054-854-3114)으로 하면 된다.

안동=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