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김종인의 광주 승부수 "광주에 삼성 미래차 산업 유치"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광주에 ‘삼성 미래차 산업’을 유치해 일자리 2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공약을 6일 발표했다. 광주에서 더민주가 국민의당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꺼낸 반격카드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광주경제 살리기 위한 특별기자회견’을 열었다. 광주 서을에 출마한 양향자 후보와 함께 등장한 김 대표는 “정작 광주경제가 어려울 때, 정치는 광주시민들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 대표는 “광주경제에 큰 역할을 해왔던 삼성 백색가전이 해외로 공장을 이전한다. 광주 일자리에 큰 구멍이 생겼다”며 “광주의 기성 정치인들은 공장 이전 후 지역경제 발전에 대해 깊은 고민이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광주 경제의 핵심은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이며, 광주는 미래형 자동차 산업의 육성에서 활로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광주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삼성 미래차 산업 광주 유치’를 중앙당 차원의 공약으로 승격하고 총력 지원하겠다”며 투자촉진을 위한 정부 보조금 확대, 민간투자유치를 위한 각종 세제지원 등 파격적 인센티브를 제시하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광주는 기아차 공장에서 연간 62만대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 생산기반 최적합지”라며 “삼성 전장산업 핵심사업부를 광주에 유치하면 5년간 2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광주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원 예산을 확보하는 일은 더불어민주당만이 할 수 있다. 작은 정당은 할 수 없다”며 “우리에게 힘을 모아주셔야 광주예산 확보가 가능하다”며 더민주 지지를 호소했다.

김 대표는 삼성과의 사전 협의 여부에 대해서는 “양향자 후보께서 약간의 협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양 후보 혼자만의 힘으로는 실현이 어렵다고 보기 때문에 중앙당 차원에서 의지를 적극 표명하는 차원에서 기자회견을 했다”고 말했다. 양 후보(광주 서을)는 “광주에는 기아자동차 공장도 이미 있는 등 미래형 자동차 산업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춘 곳으로 삼성도 (제안을) 나빠하지 않았다”며 "제1야당이 이야기를 하는데 그걸 안 믿을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광주경제 살리기 위한 특별기자회견문

광주경제가 어렵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어렵고 힘들 때, 광주시민들에게 도움만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광주경제가 어려울 때, 정치는 광주시민들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습니다.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광주경제에 큰 역할을 해왔던 “삼성 백색가전”이 해외로 공장을 이전합니다.
광주 일자리에 큰 구멍이 생겼습니다.
광주의 기성 정치인들은 공장 이전 후 지역경제 발전에 대해 깊은 고민이 없습니다.
기껏 대책이라고 내놓은 것들도, 임기응변이고 땜질처방입니다.
근본 해결책이 없습니다.
광주경제의 핵심은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입니다.
광주의 현 경제상황을 정확히 진단하고, 실현 가능한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유치하는 것이
광주경제를 살리는 길입니다.
광주의 더불어 민주당 이용섭 후보, 양향자 후보, 송갑석 후보, 이용빈 후보, 이병훈 후보, 이형석 후보, 최진 후보, 정준호 후보, 여덟 명이 중앙당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광주경제의 미래를 찾았습니다.
광주는 “미래형 자동차 산업의 육성”에서 활로를 찾아야 합니다. 광주를 미래형 자동차 생산의 산실로 만들겠습니다.
광주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삼성 미래차 산업 광주 유치”를 중앙당 차원의 공약으로 승격하고 총력 지원하겠습니다.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투자촉진을 위한 정부 보조금 확대, 민간투자유치를 위한 각종 세제지원 등 파격적 인센티브를 제시하겠습니다.
광주는 기아차 공장에서 연간 62만대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 생산기반 최적합지입니다.
삼성 전장산업 핵심사업부를 광주에 유치하면 5년간 2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우리당의 새롭고 실력 있는 광주 후보들 “8인”이 광주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에 모든 것을 걸 것입니다.
광주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원 예산을 확보하는 일은 더불어민주당만이 할 수 있습니다.
작은 정당은 할 수 없습니다. 우리에게 힘을 모아주셔야 광주예산 확보가 가능합니다.
광주의 미래는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밝아질 것입니다.
광주 시민 여러분, 문제는 경제입니다.
정치 도시 광주는 이제 경제 도시로 도약해야 합니다.
사회민주화 성지 광주는 이제 경제민주화와 발전의 성지로 한발 더 나아가야 합니다.
새롭게 변하는 더불어민주당이 해내겠습니다.
경제를 살리는 정치를 하겠습니다.
광주정치를 이끌 8인의 후보들과 함께 광주경제를 이끌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16년 4월 6일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김 종 인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