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가맨 디바, 과거 왕따설, 걸그룹 폭행설 해명 "인사성 중요하잖아요?"

기사 이미지

슈가맨 디바[사진=JTBC 슈가맨 방송화면 캡쳐]

‘슈가맨’에 출연한 디바가 활동 당시의 왕따설과 폭행설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디바와 투야 두 걸그룹이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재석은 “디바에게 활동 당시 소문이 있었다”며 “하나는 지니 왕따설이고, 또 하나는 걸그룹 폭행설이었다.”라고 당시의 소문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디바의 멤버 비키는 “지니 왕따설은 걸그룹이 친분에 의해 모인 게 아니지 않냐”며 “그러다보니 서로 견제하고 시기, 질투하고 그런 게 있었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 말에 왕따설 당사자인 지니는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내가 어리고 예뻐서 그랬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 때는 그런 게 있었지만 지금은 서로 너무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디바 민경은 걸그룹 폭행설에 대한 소문에는 “전혀 아니다”라며 “인사성이 중요하지 않냐? 한 걸그룹이 인사를 하지 않기에 ‘그렇게 하면 안되지’라고 몇 번 얘기를 했는데 그게 소문이 나면서 매니저들이 ‘디바에게는 인사를 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슈가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