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폭·보복 운전자 800명 이상 입건…'방향지시등 위반'이 가장 많아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지난 2월 중순부터 3월 말까지 난폭·보복 운전자가 800명 이상 입건됐다.

5일 경찰청은 올 2월 15일부터 3월 31일까지 46일간 난폭·보복 운전자를 집중적으로 단속해 난폭운전 301명, 보복운전 502명 등 총 803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 중 난폭운전 1명과 보복운전 2명은 혐의가 무거워 구속했다.

난폭운전의 유형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진로를 변경하는 경우가 42.8%로 가장 비율이 높았다. 이어서 중앙선 침범(20.2%), 신호 위반(13.3%)이 뒤따랐다. 보복운전은 급제동·급감속이 41.6%로 가장 많았으며, 밀어붙이기(19.2%), 폭행·욕설(17.0%) 순이었다.

또한 적발된 803명 중 한 차례라도 범죄를 저지른 경력이 있는 사람은 난폭운전 176명, 보복운전 298명 등 474명(59.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난폭·보복 운전자의 30% 정도는 ‘전과 3범 이상‘이었고, 10%가량은 ‘전과 7범 이상’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