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 해머던지기 금메달리스트도 도핑…바람 잘 날 없는 러시아 육상

러시아 여자 해머던지기 스타 타티아나 리센코(33)가 금지약물 복용 혐의로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6일 '리센코의 2005년 혈액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나왔다. 일시적으로 선수 자격이 정지되며, 최종 결과가 나오면 징계 수위를 확정한다'고 밝혔다.

리센코는 2007년에도 도핑 테스트 양성반응이 나와 2년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그는 2011년 대구, 2013년 모스크바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여자 해머던지기 금메달을 땄고, 2012년 런던올림픽 때도 이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3년 세계선수권 이후 결혼과 출산을 위해 잠시 선수 생활을 그만뒀다가 최근 복귀했던 그는 IAAF의 징계로 은퇴 위기에 내몰렸다. 최근 들어 러시아 육상은 금지약물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IAAF는 지난해 11월 러시아의 모든 육상선수의 국제대회 출전을 잠정적으로 금지하는 내용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샘플을 통한 이력 추적으로 러시아 선수들이 연달아 자격정지 징계를 받는 등 후폭풍도 이어지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