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계 어려워 보험 깬다… 생명보험 해지환급금 18조원 넘어

보험 만기가 다가오기 전에 보험을 해지해 목돈을 찾아간 고객이 지난해 대폭 늘었다. 경기 침체와 실업난으로 가계의 가처분 소득이 줄어들자 고객들이 손해를 무릅쓰고 계약을 깬 것으로 보인다.

6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25개 생명보험사의 고객이 보험 만기 전에 계약을 깨고 찾아간 보험 해지환급금은 18조4651억원이었다. 생보사의 연간 해지환급금이 18조원을 넘어선 것은 해지환급금 통계를 집계한(2002년)지 14년 만에 처음이다.

생명보험사의 해지환급금은 2002년부터 매년 13조원대를 유지했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18조 7885억원까지 급증했었다. 이후 2012년 16조9251억원, 2014년 17조1271억원으로 점차 늘었고 지난해 18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손해보험사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손보사에서 판매하는 저축성ㆍ보장성 장기보험 해약도 급증하는 추세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손보사의 장기해약 환급금은 9조8999억원으로 2002년 이후 최고 수준이었다.

손보사의 장기해약 환급금은 2002년 2조3038억원에서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5조1339억원으로 늘었고 2012년 8조4777억원에서 지난해 10조원 가까운 규모로 증가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