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은하 남편’ 맞서 야권 단일화 이룰까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서울 중·성동을 새누리당 지상욱, 더불어민주당 이지수, 국민의당 정호준 후보

서울 중-성동을은 새누리당 지상욱, 더불어민주당 이지수, 국민의당 정호준 후보의 3파전이 펼쳐지고 있다.
 

뜨거운 3파전 중-성동을

‘배우 심은하의 남편’으로 통하는 지 후보는 도시공학 전문가로 5일 “도심 공동화 현상이 심한 지역인 만큼 명문 학교 유치와 남산 고도제한 등의 문제를 풀어 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민주의 이 후보는 낙하산 후보, 현역인 정 후보는 식상한 3대 정치인”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 측 김윤진 사무장은 “이 후보는 미국 뉴욕주 변호사이자 기업지배구조 개선 분야에서 10여 년 이상 일한 경제민주화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김 사무장은 “여당에 대한 실망감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는 걸 바닥 민심을 통해 느낄 수 있다”며 “정치 신인인 이 후보에게 새로운 정치를 해 달라는 기대를 가진 주민이 많다”고 주장했다.
 
고 정일형 전 신민당 고문의 손자이자 정대철 전 의원의 아들인 정 후보는 ‘경제 살리는 정치’를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관련 기사
앵커 출신 vs 전 구청장 오차범위 접전
‘보금자리’ 세곡동 5만 명 표심이 변수

정 후보 측 박민우 보좌관은 “정치가 바로 서야 나라도, 경제도 바로 서는 만큼 정의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며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경제민주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역 최대 변수는 야권 후보 단일화다. 지난달 28일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 지 후보 42.1%, 이 후보 19.2%, 정 후보는 18.4% 였다. 이 후보와 정 후보의 지지율을 합하면 지 후보와 오차범위 내다. 이·정 후보는 지난 3일 단일화에 합의했으나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