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왕 신격화의 허상 지적한 일본 사학자

기사 이미지
일왕 신격화에 내포된 허상을 지적했던 일본의 사학자 야스마루 요시오(安丸良夫·사진) 히토쓰바시대 명예교수가 4일 숨졌다. 81세.

야스마루 요시오 교수 별세

도야마(富山)현 출생인 그는 교토(京都)대를 졸업한 뒤 일본 근세·근대사, 종교 사상사 등을 연구했다. 그는 『근대 천황상의 형성』(1992년)이란 책에서 현대 일본인의 마음 속에 각인된 ‘천황(일왕)’의 이미지는 19세기 메이지유신 때 형성된 ‘관념적 구축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에도(江戶) 막부 말기 사회 개혁 운동, 자유 민권 운동 등도 연구했던 그는 『일본의 근대화와 민중 사상』, 『신들의 메이지유신』 등 저서를 다수 남겼다. 2013년 이와나미(岩波)서점에서 『야스마루 요시오 전집』(전 6권)이 출간됐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