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6 호암상 수상 영광의 얼굴들] 양자역학을 정보통신에 적용할 토대 마련

기사 이미지
과학상 김명식 박사

원자와 분자의 움직임을 설명하는 ‘양자역학’의 세계적인 대가다. 양자역학의 근본이 되는 불확정성의 원리와 양자교환법칙을 증명하기 위한 실험을 제안했다. 이를 바탕으로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을 통일하기 위한 기초를 마련하는 데 기여했다. 특히 물리적으로 분리된 두 물질이 상호작용하는 ‘양자얽힘’을 이용해 양자 상태를 조작하는 방법을 개발, 양자역학을 정보처리·통신·암호화 등에 적용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그의 연구는 앞으로 양자통신·양자컴퓨팅·양자센서 등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