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짬뽕 불티

기사 이미지
짬뽕라면 열풍을 몰고 온 오뚜기 ‘진짬뽕(사진)’이 판매량 1억개를 돌파했다. 지난해 10월 15일 출시 이후 173일(5개월19일) 만이다. 1억 개의 진짬뽕 건더기 스프에 사용된 오징어만 270만 마리, 620t에 달한다.

출시 173일 만에 판매 1억 개
들어간 오징어만 270만 마리

진짬뽕의 인기는 일찌감치 예견됐다. 이 제품은 출시 50일 만에 1000만개가 팔린데 이어 100일 만에 5000만개 판매고를 올렸다. 오뚜기 관계자는 진짬뽕의 성공 요인으로 “굵은 면발과 중화풍 라면 트렌드를 재빨리 읽은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오뚜기는 진짬뽕 개발을 위해 전국 짬뽕 맛집 88곳을 비롯해 일본 유명 짬뽕 가게까지 섭렵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물 맛을 살리기 위해 분말 수프에 비해 제조 공정이 까다로운 액상 수프로 바꿨다는 설명이다. 오뚜기는 판매 1억개 돌파를 기념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이벤트를 펼친다.

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