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감원 새 옴부즈만에 민병덕·황건호·김병헌씨



금감원 옴부즈만 제도 재정비…금융사 전 CEO 선임해 전문성 강화

민병덕 전 KB국민은행장, 황건호 전 메리츠종금증권사장, 김병헌 전 LIG손해보험사장 선임



【서울=뉴시스】심동준 남빛나라 기자 = 금융감독원이 그간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받았던 옴부즈만 제도를 금융현장 중심으로 확대, 내실 있게 운용하겠다고 밝혔다.



5일 금감원은 현장중심의 금융감독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담은 '현장중심 금융감독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강화방안에는 옴부즈만 제도를 통해 금융현장과의 소통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옴부즈만 제도는 지난 2009년 금감원이 금감원의 감독·검사에 대한 고충·민원을 처리하기 위해 도입했다.



금융사가 금감원의 감독·검사와 관련한 민원이나 불만사항을 옴부즈만에 제보하면, 옴부즈만이 제3자의 입장에서 독립적으로 조사·처리하겠다는 제도다.



감독·검사 현장에서 '갑'인 금감원의 부당한 처분에 대해 '을'인 금융사가 민원을 제기토록 조치한 것이다. 이 때문에 실효성이 없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금감원은 이번 강화방안을 통해 금융현장 경험을 갖춘 전 금융사 최고경영자(CEO) 출신 인사 3명을 금감원 옴부즈만으로 임명했다.



민병덕 전 KB국민은행 행장, 황건호 전 메리츠종금증권 사장, 김병헌 전 LIG손해보험 사장 등 3명은 금융현장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며 옴부즈만으로 활동하게 된다.



기존 옴부즈만은 김동원 고려대학교 교수 한 명이었다.



금감원은 신임 옴부즈만 선정을 통해 민원처리에 대한 전문성이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옴부즈만 제도가 처음 출범했을 때의 목표보다는 활성화가 안 됐던 것은 사실"이라며 "금융 권역별로 성격이 다른데 한 사람이 맡다 보니 전문성 문제가 있었지만 이번 신임 옴부즈만 선정을 통해 전문성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태종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에서 '현장중심 금융감독 강화방안' 브리핑핑을 열고 "그간 옴부즈만 제도에 대한 홍보가 부족했고 실무 담당 부서와의 긴밀한 협조도 미흡했다"며 전 CEO들의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서 수석부원장은 "이런 점들을 고려해 옴부즈만을 금융현장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가 풍부한 분들로 임명했다"고 말했다.



특정 금융사 전 CEO가 옴부즈만 역할을 공정하게 수행할 수 있느냐는 비판과 관련, 서 수석부원장은 "(그런 식으로 따지면) 현장 경험이 풍부한 분을 옴부즈만으로 선정하기가 사실상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신임 옴부즈만들은 특정 회사를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 금융산업의 발전을 위해 개선이 필요한 사안을 발굴하고 조언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south@newsis.com



s.w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