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례 전통 된장 식중독 억제 효과 탁월

전남보건환경연구원 분석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 구례의 전통 재래식 된장이 식중독 억제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은 구례 장수마을에서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된장의 유용미생물을 연구한 결과 식중독균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장수벨트지역인 구례, 곡성, 전북 순창, 담양 가운데 구례 산동면과 간전면 10개 가옥의 1~3년 숙성된 전통 된장 10종을 수집, 유용미생물인 고초균(B. subtilis) 등 22종을 분리했다.

이 가운데 식중독 원인균인 바실러스 세레우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종은 고초균인 바실러스 서브틸리스와 바실러스 리체니포미스, 바실러스 아밀로리췌파시엔스 3종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두영 전남보건환경연구원 미생물과장은 "빠른 고령화로 장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가정식 위주 재래식 된장의 유용미생물 정보를 알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 구례지역 장수 노인들의 식생활 특성을 조사한 결과 대두 발효식품인 된장, 된장국 등의 장류 섭취 빈도는 평균 주 5회였고, 기호도는 91.8%로 높게 나타났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