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가 가봤습니다] '환전 명소' 서울역…방학 땐 2시간 줄선다

기사 이미지

서울역엔 국민·우리·기업은행이 환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환전수수료를 최대 90% 할인해 알뜰 여행족들이 모여든다. 지난달 31일 국민은행 서울역 환전센터 창구에 환전우대를 안내하는 문구가 붙어있다.


‘공항에서 환전하면 손해다.’ 여행 좀 다닌다는 사람들에겐 상식으로 통하는 말이다. 공항 내 환전소는 시내 영업점보다 불리한 조건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그럼 어디서 환전해야 할까. 흔히 주거래 은행을 이용하라고 하지만 우대율은 최대 70%에 그친다. 더 높은 우대율을 위해 발품 팔기를 마다하지 않는다면 추천하는 곳이 있다. 환전 명소로 이름난 서울역 환전센터다. 우리·기업은행에 이어 지난 1월 국민은행이 환전센터를 새로 열면서 3파전이 벌어지고 있는 서울역을 지난달 31일 찾았다. 마침 3월 한 달 새 원화가치가 8%나 상승(환율은 하락)하면서 환전하기 좋은 시기였다.

수수료 최고 90% 할인 혜택
주거래 은행 이용할 때 보다 유리
소액 바꿀 때도 혜택엔 차별 없어
엔·유로는 국민, 위안은 기업 저렴


‘KB는 환율우대 중~사실 때 USD·JPY·EUR 90% 기타통화 50%’

 
기사 이미지
서울역 공항철도 승강장이 있는 지하 2층에 자리 잡은 국민은행 환전센터 창구 유리창엔 커다란 안내 문구가 붙어있다. 문 연 지 석 달밖에 되지 않은 이곳은 서울역 내 3개 환전소 중 가장 높은 우대율을 자랑했다. 환율 스프레드(사고 팔 때 환율과 매매기준율의 차이), 즉 환전수수료를 50~90% 할인해준다는 뜻이다. 국민은행 서울역환전센터 김수정 팀장은 “2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하려던 환율우대 이벤트를 상반기까지로 연장했다”며 “전국 어느 영업점보다도 가장 높은 우대율”이라고 강조했다. 1~2월 방학기간엔 1~2시간 대기가 기본일 정도로 창구가 북적였다고 한다. 지금은 비수기라 대기시간은 짧았다.

이어 지상 2층에 있는 기업은행과 우리은행 환전센터를 찾아갔다. 우대율은 국민은행에 못 미쳤다. 엔화와 유로화는 50~80%, 위안화를 제외한 기타 통화는 30%였다. 그런데 실제 환율을 따져보니 중국·태국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통화는 기업은행 환전소가 가장 저렴했다. 그 이유는 은행마다 제각각인 환전수수료에 있었다. 국민은행은 현찰을 살 때 붙는 수수료가 태국 바트화 5.96%, 인도네시아 루피아 8%, 말레이시아 링깃 6%였다. 기업은행은 세 통화 모두 1.75%에 불과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거래 고객이 주로 중소기업이다 보니 지원하는 차원에서 은행 마진을 적게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세 은행이 공통으로 취급하는 14가지 통화를 비교한 결과 10가지는 국민은행이, 4가지는 기업은행이 가장 저렴했다. 단, 환율은 수시로 바뀌기 때문에 이 순위는 시간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서울역 환전소는 아무리 소액이어도 똑같은 우대혜택을 준다는 게 장점이다. 대신 최대 500만원(기업은행은 100만원)까지만 환전할 수 있다. 또 금액이 많지 않다면 아끼는 비용에 비해 서울역까지 가는 번거로움이 더 클 수도 있다. 서울역에서 최대한 싸게 환전했을 때와 우대 없이 공시 가격대로 환전했을 때의 차이는 보통 1~2%. 한화 100만원 어치를 바꿔도 아끼는 비용은 1만~2만원 정도다.

최근엔 이런 번거로움을 줄인 모바일 환전서비스가 인기를 끈다. 신한은행이 지난해 6월 출시한 ‘써니뱅크 스피드업 누구나환전’ 서비스는 9개월 만에 이용자 수 40만 명을 넘어섰다. 3개 주요통화(미 달러·엔화·유로)는 90%, 5개 기타통화(캐나다·홍콩·호주·중국·태국)는 50%의 우대율을 적용한다. 통화 가짓수가 8가지뿐이고 최소 금액(300달러 이상)에 제한이 있지만 모바일로 신청한 뒤 공항 환전소에서 찾을 수 있어 간편하다.

중국·태국·인도네시아처럼 환전수수료가 비싼 국가로 여행한다면 적절한 카드 이용이 수수료를 아끼는 방법이다. 카드를 해외에서 가맹점에서 쓰면 2.2~2.5%의 수수료를 별도로 내야 한다. 환전수수료(송금 환율 기준) 1%, 비자·마스터 같은 국제브랜드 카드 수수료 1%, 국내 카드 발급사의 수수료 0.2~0.5%가 붙는다. 2.5%의 수수료가 비싸보이지만 통화에 따라서는 꼭 그렇지도 않다. 예컨대 스피드업 누구나환전 서비스로 태국 바트화 현찰을 산다면 환율 우대(50%)를 받아도 3.5%의 환전수수료가 붙는다. 환전은 최소한만 하고 카드를 쓰는 게 더 합리적일 수 있다.

여행과 출장이 잦다면 해외 이용에 특화된 카드를 발급받으면 혜택이 크다. NH농협카드의 ‘글로벌 언리미티드 체크카드’나 우리카드의 ‘썸타는 우리 체크카드’는 해외 가맹점에서 이용하면 사용액의 최대 2%를 할인해준다.

글·사진=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