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외교안보팀 6인 '그런데 누구세요?'

도널드 트럼프가 지난달 21일 자신의 외교안보 자문단인 ‘국가안보자문위원회(NSAC)’ 명단을 공개했을 때 워싱턴 정가는 어리둥절해했다. 들어보지 못한 이름이 많아서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지낸 마이클 그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부소장조차 구직·인맥 관리 웹사이트인 ‘링크드인’에 접속해 이들이 누구인지 찾아봤다고 고백했을 정도다.

반이민파 세션스 외 존재감 미미
외교 인사도 인터넷 찾아볼 정도

대테러전문가 파레스는 반무슬림
파파도풀로스, 2009년 대학 졸업
군 출신 켈로그·페이지도 무명

아산정책연구원 제임스 김 연구위원은 “공화당의 전통 가치를 표방하는 인물들보다는 글로벌 이슈에서 미국의 개입을 줄여야 한다는 고립주의자들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세션스, 파레스, 파파도풀로스, 슈미츠, 켈로그, 페이지.


NSAC 위원장으로 소개된 제프 세션스 상원의원은 반(反)이민파다. 현재는 상원 군사위 전략군사소위원장이다. 2012~2013년 주미 한국대사관이 미국 취업비자(H1B) 때문에 접촉했을 때 세션스 의원은 냉담한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NSAC 소속으로 이름이 공개된 나머지 5명도 낯선 인물들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들은 곤혹스러워했다.

① 왈리드 파레스=트럼프가 “대테러 전문가”라고 소개한 인물. 레바논 출신 학자로 미 국방대(NDU) 전직 교수다. 2012년 대선에선 공화당 밋 롬니 후보의 자문을 맡았다. 미 언론은 그가 ‘반(反)무슬림’ 인사라며 레바논 내전에서 무슬림파 학살을 주도한 기독교 민병대를 지원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② 조지 파파도풀로스=2009년 대학을 졸업한 ‘젊은 피’다. 에너지 전문가로 외교안보 경력은 없다. 워싱턴포스트는 “에너지 전문가라고는 하지만 이스라엘 일간지 하레츠 등에 쓴 3건의 칼럼 외엔 논문이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고 전했다. 트럼프의 언론담당 총책인 호프 힉스(27)도 세간의 주목을 끌고 있다. 트럼프의 딸 이반카와의 인연으로 캠프에 합류한 그를 뉴욕포스트는 “패션모델 같은 외모 때문에 관심을 끈다”고 평가했다.

③ 조셉 슈미츠=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 국방부 감찰관으로 일했다. 퇴직 후 미 군사업체인 블랙워터의 모기업인 프린스그룹에서 일했다. 미 언론들은 “도덕성이 생명인 감찰관이 자신의 경력을 이용해 돈벌이에 나섰다”고 꼬집었다. 해군사관학교 출신으로 아버지가 전 공화당 의원인 존 슈미츠다.

④ 키스 켈로그 주니어=육군 중장 출신으로 정보기술(IT) 기업 보안 컨설턴트로 활동했다.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후 연합군임시행정처(CPA)를 총괄했다. 퇴직 후엔 IT 관련 컨설턴트로 오라클 등에서 일했다. 역시 외교안보 쪽과는 거리가 있는 인물이다.

⑤ 카터 페이지=해군사관학교 출신의 에너지 전문가다. 미 외교협회(CFR)에서 카스피해 지역과 구소련의 경제발전 분야 담당 연구원으로 일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그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러시아를 도발했다”며 오바마 행정부와 배치되는 의견을 냈다.
 
▶관련 기사
① 트럼프 또 “한·일 핵무장 용인 가능…정책 바꿔야”
② 트럼프 "한국이 비용 분담 늘리지 않으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3대축 흔드는 트럼프 “북·일 전쟁 나도 불개입”

이 밖에 트럼프가 ‘가장 존경하는 외교 전문가’로 꼽은 조지 슐츠 전 국무장관도 있다.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당시 국무장관(1982~89)을 지낸 그는 동맹국과의 비용 분담을 강조한다.  

전수진·유지혜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