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 사오정] 한때 한솥밥 먹었는데…3명 지금은 당이 달라

기사 이미지

제68주년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린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 황교안 총리 옆으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 국민의당 이상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3당 지도부 자격으로 나란히 앉아있다. 이들 3당의 추념식 대표들은 한때 새누리당에서 한솥밥을 먹는 사이였다. 조문규 기자


제68주년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추념식에 새누리당은 김무성 대표, 더불어민주당은 김종인 대표, 국민의당은 이상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3당 지도부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 선대위원장은 안철수 대표를 대신해 자리했다.

추념식에서 이들은 황교안 총리 오른편으로 나란히 앉았다. 자리를 함께 한 이들 3당 추념식 대표들은 모두 새누리당 출신들이어서 관심을 끌었다. 이들은 과거 새누리당에서 한솥밥을 먹었지만 지금은 모두 당이 달랐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 68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하며 인사나누고 있다. 조문규 기자


김종인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이란 직함으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캠프에 있었다. 국민의당 이상돈 위원장은 한 때 박근혜 대통령의 ‘책사’로까지 불리기도했던 인물이다.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비대위원과 정치쇄신분과위원장을 맡았다. 지난 대선 때도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후보의 캠프에 참여해 대선공약을 가다듬는 등, 박 대통령 당선의 ‘공신’으로 분류됐다. 김무성 대표는 지난 2012년 대선 때 새누리당 선거대책위 총괄본부장이었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 국민의당 이상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68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황교안 총리와 함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제주=조문규 기자


추념식이 끝난 뒤 김종인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세분 앉았는데 소회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어떻게 하다 보니 그렇게 된거지 특별한 사유가 있겠나”고 답했다.

이어 김 대표는 김무성 대표와 이야기나눈 것에 대한 질문에 “2012년 대선 선거운동 때 여러가지를 같이 얘기했던 처지고, 국민의당 이상돈 선대위원장과는 비대위에 같이 참여했기 때문에 만나면 서로 반갑다”고 말했다.

제주=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