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개 야당 단일화 했을 때만 '야권단일후보' 쓸 수 있다

4·13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3 당이 후보단일화한 경우에만 ‘야권 단일후보’라는 표현을 쓸 수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일 이같이 의결하고 3개 정당 중 2개 정당만이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경우 ‘단일 후보’나 ‘00당 단일화 후보’로 바꿀 것을 시·도 선관위를 통해 후보 쪽에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새누리당 경남도당은 지난 2일 창원 성산구에 출마한 정의당 노회찬 후보가 유세차량과 벽보 등에 야권 단일후보라고 표시한 것은 허위사실에 해당한다며 창원지검에 고발했다.
새누리당 경남도당은 지난달 29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노회찬 후보를 단일 후보로 결정했지만 아직 국민의당 이재환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어 야권 단일후보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반면 노 후보 쪽은 “지난달 22일 창원시 성산구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해 야권 단일후보라는 표현을 사용해도 무방하다는 회신을 받았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관위 의결 이전에 사용된 것은 현재로선 단속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선거 벽보 등에 야권 단일후보라고 표현된 부분은 모두 바꾸라고 시·도 선관위를 통해 후보들에게 전달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창원 성산구 사례처럼 선관위 의결 이전에 일어난 일에 대해서는 소급해 단속을 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며 “그러나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현수막이나 명함 등은 모두 수정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