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티모어 지역지 "김현수, 개막 25인 로스터 포함될 것"

기사 이미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 개막 25인 로스터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볼티모어 지역지 볼티모어선은 3일 개막 로스터를 예측하면서 "김현수가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사용해 로스터에 남을 것"이라며 "김현수 대신 초청선수로 캠프에 합류했던 외야수 재비어 에이브리가 마이너리그에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볼티모어선은 "또 다른 외야수 놀란 레이몰드는 마이너리그 옵션을 다 써서 다른 팀에 빼앗길 수 있지만, 에이브리는 마이너리그 계약을 한 상태라 부담없이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볼티모어는 개막을 앞두고 이미 선수 8명을 캠프에서 내보냈다. 이제 로스터에서 탈락할 선수는 단 한 명 남았다.

볼티모어 구단은 시범경기에서 부진했던 김현수를 마이너리그로 보내고 싶어했지만 김현수가 거부했다. 자유계약(FA)으로 볼티모어와 계약한 김현수는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가지고 있다. 볼티모어는 700만 달러(약 79억원)에 달하는 보장 연봉을 지급하고 김현수를 방출하거나 개막전 엔트리에 그를 포함시켜야 한다.

ESPN 칼럼니스트 버스터 올니는 이날 왼손타자가 부족한 볼티모어 라인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좌타자 김현수와 우타자 레이몰드를 상대 투수에 따라 플래툰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제안하기도 했다. 개막 25인 로스터 제출 시안은 4일 오전 1시다. 김현수가 25인 안에 이름을 올리게 되면, 5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개막전을 치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