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북핵 모르는 후보 백악관 오면 안 돼”

미국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가 폐막한 1일(현지 시간)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버락 오바마(사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공화당 대선 경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한·일 핵무장 용인론’을 비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 트럼프를 겨냥해 “북핵 문제 등 한반도 관련 정책을 이해하지 못하는 후보가 백악관에 들어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트럼프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오바마는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을 허용해줄 수 있다는 최근 그의 발언이 핵안보정상회의에서 거론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은 외교나 핵 정책, 한반도, 전반적인 세계에 대해 무지하다”며 “(핵무장 용인의) 잠재적 위험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이 오벌 오피스(백악관 집무실)에 들어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오바마는 “전 세계인이 미 대선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으며 우리가 하는 일은 다른 나라들에도 정말 중요하다”며 “자국 정치에는 취해서 즐기는 분위기인 나라들도 미국의 선거와 관련해서는 맨 정신과 명확함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한국·일본과의 동맹이 아시아 정책에서 중요한 기반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한국·일본과의 동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우리의 존재와 관련해 기반이자 초석 중 하나로 해당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보증해왔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앞서 지난달 25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군이 주둔하지 않을 경우 한국과 일본이 독자적 핵무장 능력을 보유하는 것을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며 “우리는 더 이상 세계의 경찰 노릇을 할 수 없으며 지금은 핵의 세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이 (핵무기를) 갖는 것은 미국에 그렇게 나쁜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경환 기자 helmut@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