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에 등번호 0 첫 등장

한국프로야구에서 처음으로 배번 0번이 등장했다.

삼미슈퍼스타즈의 김유동(31·사진)은 작년 18번에서 스스로 0번을 구단에 신청, 지난달 28일 한국프로야구위원회(KBO)에 선수등록을 끝냈다.

삼미 김유동, 10일 시범경기서 첫선

김은 오는 10일 마산에서 열리는 MBC청룡과의 시범경기부터 백넘버 0을 달고 팬 앞에 나선다.

김유동은 『85년부터 새출발의 각오를 제로(0)에서 시작하겠다』며 『배번 0을 정했다』 고 말했다.

82년 10월12일 코리언시리즈 6차전인 삼성전에서 만루홈런을 터뜨렸던 김은 83년 7월25일 OB베어즈로부터 임의탈퇴선수로 OB유니폼을 벗었으며 작년6월4일 자유계약선수가 되어 삼미로 이적했다.

프로야구출범 첫해의 마지막을 만루홈런으로 장식한 김유동은 그 화려한 영광이후 시련의 프로야구인생을 걸으면서 제2의 야구인생을 선언하고 배번 0의 제1호선수가 된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