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흰고래 벨루가 폐사

기사 이미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의 마스코트인 러시아 흰고래 벨루가가 수족관에서 헤엄치고 있다. 이 중 한 마리가 2일 오전 폐사했다. [사진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서울 잠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의 귀염둥이 벨루가(흰고래) 세 마리 중 한 마리가 2일 오전 5시쯤 폐사했다.

폐사한 벨루가는 체중이 600kg가량인 5살 수컷 '벨로'다. 벨로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서식한 벨리(수컷), 벨라(암컷), 벨로(수컷) 중 막내다. 벨로는 지난 2013년 5월 러시아에서 국내로 들어왔다. 1년 이상 강원도 강릉의 적응장에 있다가 2014년 10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으로 옮겨왔다.
 
벨루가는 러시아어로 하얗다는 뜻이다. 흰고래라고 불리기도 한다. 북극에 서식하는 벨루가는 일반 고래가 가진 등지느러미가 없고 육지동물의 10배에 달하는 지방을 가지고 있다. 임연수어를 좋아해 하루에 20kg씩 먹어치우기도 한다.
 
벨로의 폐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측은 “외부 전문가와 함께 폐사 원인을 찾고 있다”며 “그동안 수산질병관리사, 어류사육관리사, 해양포유류사육관리사 등 전문가들과 함께 벨루가의 건강을 체크해왔다”고 밝혔다.

롯데월드 측은 사인을 찾기 위해 벨루가의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관계자는 "부검 결과는 1~2주 후에 나온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