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거진M] 베트남판 ‘수상한 그녀’의 성공 기쁘고 놀라운 경험

지난해 말 베트남을 뒤흔든 영화는 ‘내가 니 할매다’(원제 Em Là Bà Nôi Cùa Anh, 판씨네 감독)였다. 한국영화 ‘수상한 그녀’(2014, 황동혁 감독)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매출 485만 달러(약 56억원)를 기록하며 베트남 영화 사상 최고 매출 기록을 세웠다. CJ E&M이 베트남 현지 제작사와 공동으로 투자·제작했고, 60만 달러의 제작비가 들었다. 연출을 맡은 판씨네(37) 감독은 비평가 출신의 신예고, 주연을 맡은 미우레(26)는 연기보다 가수로 더 알려진 인물. 이 영화로 미우레는 톱스타 반열에 올랐고, 판씨네 감독은 성공적인 신고식을 마쳤다. 3월 24일 한국을 찾은 두 사람을 서울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만났다.
 
기사 이미지

사진-라희찬(STUDIO 706)


‘내가 니 할매다’는 원작 ‘수상한 그녀’와 얼개가 비슷하다. 우연히 스무 살 꽃처녀의 몸으로 돌아가 가수가 된 60대 할머니 이야기다. 가족과 노인 문제를 코미디·멜로 장르에 버무린 것 역시 같. 판씨네 감독은 연출 계기를 이렇게 설명한다. “2014년 원작 영화를 보며 ‘모정’이란 주제에 크게 감명받았다. 베트남에서도 이런 영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프로듀서인 친구에게 얘기했는데, 그가 CJ E&M 베트남지사에 취직하면서 이 영화와 인연이 닿았다.” 미우레의 캐스팅도 파격적이었다. “한국에서 큰 성공을 거둔 영화라 부담이 컸다. 60~70대 노인의 말투를 써야 하는 것도 그랬고(웃음). 노인 배우의 연기와 유튜브 영상을 보며 따라했다.” 미우레의 말이다.

그렇다면 원작과 가장 달라진 점은 무엇일까. 감독은 “로맨스보다는 가족을 위해 희생한 어머니에 중심을 두고 싶었다”고 했다. 원작과 달리 첫 장면에 가족들이 식사하는 모습을 담은 이유다. “어머니는 나를 비롯한 삼남매를 혼자 키우다시피 했고, 할머니는 할아버지가 베트남전에서 전사하며 서른 살에 홀로되셨다. 늘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며 자랐다.” 감독은 주제를 더 선명하게 드러내기 위해 원작의 설정을 바꿨다. “원작 주인공 오말순(나문희)은 오드리 헵번을 동경한다. 내게 헵번은 젊음과 아름다움의 이미지다. 그보다 헌신적인 어머니의 모습을 부각시키고 싶었다. 이 영화에서 주인공이 동경하는 대상은 베트남의 전설적 여배우 탄응아다. 그는 1978년 어린 아들과 함께 있던 중 괴한의 습격으로 숨을 거뒀다. 아들을 지키려다 대신 총에 맞은 것이다.” 이 영화엔 실제 탄응아의 친아들이 출연한다. 극 중 주인공을 젊어지게 만드는 사진사가 바로 그다. 또 베트남의 현실에 따라 바뀐 장면도 흥미롭다. 젊어진 주인공이 수영장에서 놀다 청년들과 싸우는 장면이 그 예. 주인공은 “너희가 신나게 놀 수 있는 것도 어르신들이 전쟁에서 나라를 지켰기 때문”이라 윽박지른다. 감독은 “실제로 베트남 노인들이 매일 하는 말”이라며 “노인들의 정서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내가 니 할매다’의 빼놓을 수 없는 재미는 음악이다. 원작과 마찬가지로 베트남의 흘러간 국민 가요를 리메이크해 관객 마음을 뒤흔들었다. 삽입된 음악 중 큰 인기를 끈 건 베트남 유명 작곡가 찡꽁손이 쓴 세 곡. 미우레는 “유명한 노래였기 때문에 부담이 컸다. 잘 부르겠다는 욕심은 버리고 마음을 다해 불렀다”고 말했다.

영화 한 편으로 베트남 영화계의 신데렐라가 된 두 사람은 생각보다 담담했다. “내겐 운명 같은 영화다. 비평가 시절 혹평을 많이 쓴 탓에, 주변에선 내 첫 영화가 비판받을 것이라 걱정했다. 다행히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아 놀랍고 기쁘다. 만들고 싶은 영화를 더 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된 점이 가장 좋다.” 감독의 말이다. 옆에서 이 말을 곰곰이 듣던 미우레가 말을 이었다. “나도 안티팬이 많았다(웃음). 몇몇 기자는 날 아주 싫어했는데, 영화 흥행 후 그들과 친해졌다. 가장 행복한 건 관객의 사랑을 듬뿍 받은 것. 이젠 어떤 좋은 작품에 출연할지 심사숙고하고 있다.”


글=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사진=라희찬(STUDIO 706)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