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듬체조 손연재, 페사로 월드컵 중간순위 4위

기사 이미지

리듬체조 손연재(22·연세대) 선수.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올 시즌 세 번째 월드컵에서 자신의 후프 최고점 기록을 경신했다.

손연재는 2일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개인종합 및 종목별 예선 경기에서 후프 18.550점, 볼 18.500점을 획득했다. 두 종목 합계 37.050점으로 중간순위 4위에 올랐다. 후프 종목에서는 지난달 리스본월드컵에서 세운 자신의 최고점 기록(18.500점)을 0.050점 끌어올렸다. 손연재는 두 종목 모두에서 고득점의 상징인 18.500점 이상을 받았지만 톱 랭커들이 전부 출전하면서 후프에서 4위, 볼에서 5위를 기록했다.

러시아 쌍두마차 야나 쿠드랍체바와 마르가리타 마문(이상 러시아)이 최상의 컨디션을 보여줬다. 쿠드랍체바가 38.100점으로 중간순위 1위를 달렸고, 마문이 37.850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안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가 37.350점으로 중간 3위에 올랐다.

손연재는 3일 곤봉과 리본 종목 연기를 통해 개인종합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지난 2월 에스포월드컵에서 개인종합 은메달을 따낸 손연재는 직전 월드컵에서는 개인종합 4위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함께 출전한 유망주 천송이(19·세종대)는 후프 16.050점(41위), 볼 14.750점(58위)을 기록해 중간순위 54위에 올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