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방’ 인기 업은 홈 인테리어 열풍

1인 가구의 증가와 방송사들의 홈인테리어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가구 시장의 매출이 증가 추세다. 브랜드 시장 점유율 41%로 업계 1위인 한샘이 오프라인, 온라인 유통을 총동원해 인테리어 사업 확장을 주도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1인 가구의 증가와 방송사들의 홈인테리어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홈인테리어 산업이 들썩이고 있다. 사진은 한샘이 내놓은 신혼패키지 홈 인테리어. / JTBC, 한샘 제공

방송가를 장악한 ‘쿡방’에 이어 ‘집방’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헌집 줄게 새집 다오>를 비롯해 tvN <내방의 품격>, <수컷의 방을 사수하라> 등이 대표적인 인테리어 프로그램들이다. 방송을 시청하는데 그치지 않고 직접 나만의 공간을 꾸미는 일은 이제 취미를 넘어 하나의 유행으로 번져나가는 추세다. 사람들의 관심이 집을 투자 목적으로 소유하는 데서 벗어나 집을 자신이 원하는 공간으로 개성 있게 꾸미는데 관심을 두는 쪽으로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포털 네이버에서 리빙푸드의 ‘테마리빙’ 코너는 집을 꾸미는 다양한 방법들이 날마다 업데이트 되고 있다. ‘작지만 알찬 15평 옥탑방’ 등 페인팅과 소품을 이용한 스타일링이 1인 가구들의 눈길을 사로 잡는가 하면, ‘오래된 26평 아파트의 느낌 있는 변신’은 신혼의 달달한 분위기를 한껏 뽐낸다. 홈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사람들이 인터넷과 SNS를 통해 집 꾸미기 방법과 인테리어 소품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것이다.

인테리어 및 가구 전문 업계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졌다. ‘집방’ 프로그램의 인기가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욕구 증대로 이어지면서 인테리어 및 가구에 대한 지출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가구산업 시장은 2012년 이후 연평균 10.2% 성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2018년이면 시장규모가 18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다. 그 중 업계 국내 1위가 한샘(대표 최양하)이다.

지난해 한샘은 매출 1조7122억 원으로 3년 연속 30% 이상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가구 공룡’ 이케아의 한국 진출로 인한 단기적 수요 이탈 리스크에도 끄떡 없었다. 최근 홈인테리어 열풍에 부응해 최근 부엌과 욕실 공간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선택하여 동시에 구매할 수 있는 키친&바스 패키지를 신규 출시하는 등 발 빠르게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한샘의 홈인테리어 산업은 ‘인테리어 사업본부’가 주도한다. 2013년 12월말부터 부엌가구 전문 대리점 230여 개, 인테리어 전문 대리점 80여 개의 유통망을 구축하고, 부엌가구, 붙박이장, 현관장, 베란다장, 거실장 등 인테리어 공사에 필요한 모든 가구를 3,000여 개의 인테리어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 2009년 잠실점을 필두로, 2011년 해운대 센텀시티점, 2014년에는 목동점 등 대형 플래그샵을 차례로 개장하면서 시스템 가구에서부터 인테리어 소품까지 원스톱 종합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기사 이미지

가구업계의 매출 증대는 JTBC <헌집줄게 새집 다오> 등 인테리어 프로그램들이 만들어낸 ‘집방’이 만들어낸 변화다.

소형가구와 잡화, 인테리어 소품 등 전반적인 생활용품만으로도 자신의 취향에 맞게 집안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홈 퍼니싱’의 인기 탓일까? 한샘 플래그샵 잠실점(전체 8층)의 경우 5~7층 모두를 생활용품이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인테리어 소품의 비중이 상당했다. 4층은 부엌, 3층은 거실, 2층은 거실과 다이닝룸, 1층과 B1층은 각각 침실과 자녀방으로 꾸몄다. 프리미엄 부엌가구, 빌트인 수납가구, 마루, 욕실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150평 이상의 한샘 키친&바스 전시장도 전국에 12개가 있다. 한샘 홍보 담당자는 “한샘은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추어 인테리어 시공을 하는 강점을 가졌기에 타 업체에 비해 경쟁력이 있다”며 홈인테리어 산업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처럼 한샘이 인테리어 유통 시장을 거의 장악하면서 중소가구 업체들의 불황은 더 심화되는 추세다. 서울의 전통적인 가구상가로 꼽히는 아현동 가구거리는 ‘파격 세일’, ‘점포정리 세일’, ‘왕세일’로 차고 넘친다. 이태리 명품 가구를 취급하는 까사레마 매장이나 현대 리바트 가구점 등 일부 대형 매점을 제외한 소규모 가구점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가격을 할인해 팔고 있지만 매출은 오히려 하락세다. 아현동 가구거리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사장 K 씨는 “매출은 커녕 가게 유지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지금의 홈 인테리어 열풍이 전반적인 생활용품의 변화를 추구하는 ‘홈 퍼니싱’에 집중되고 있어 전통적인 가구점들은 손님들로 활기차야 할 봄 시즌에도 활력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온라인과 모바일로 시장 확대 추세
 
기사 이미지

JTBC <헌집줄게 새 집 다오>에서 디자이너 황재근, 탤런트 홍석천 팀이 새로 꾸민 개그우먼 김영희의 방.

전통적인 오프라인 가구매장이 쇠락의 길을 걷는데 반해 1인 가구를 주축으로 ‘셀프 인테리어’ 시장이 크게 확장되면서 온라인을 통해 인테리어 소품과 부재료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늘어났다. 실제 국내 온라인 가구시장은 지난해의 경우 1.2조원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매년 20% 이상 성장하는 추세다. 한샘의 경우 홈 인테리어 전문 쇼핑몰인 한샘몰의 매출액은 2009년 약 280억 원에서 2015년에는 약 1,600억 원으로 늘었다. 한샘몰은 홈 인테리어에 대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가구인테리어 전문 쇼핑몰로 매달 250만 명의 고객이 방문하고 있다. 한샘 온라인사업부 노태권 부장은 “지난 2월 한샘몰을 리뉴얼 오픈했다. 한샘몰에서 한샘인테리어, 한샘ik, 한샘키친&바스 등의 오프라인 유통채널 홈페이지까지 통합사이트로 운영해 온라인으로 제품 구매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홈 인테리어 열풍은 모바일 구매로도 진화하는 추세다. SNS를 통해 사람들이 자신의 방 인테리어를 공개하고 인테리어 비법을 공유하면서 홈스타그래머(홈+인스타그래머)가 파워 블로거 못지 않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트렌디한 인테리어와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감상할 수 있는 집을 소개하는 한 유명 인스타그램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오늘의 집’이라는 인테리어 정보 앱은 초보자들이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실용도 높은 인테리어 시공 방법을 사진과 함께 올리고, 사용자 제보를 기반으로 한 ‘집 꾸미기’ 인테리어 앱은 게시되는 베스트 컷 위주로 업데이트를 한다. 현재의 SNS를 통한 홈스타그램(홈+인스타그램) 열풍이 계속 이어진다면 가구 구매자들을 위한 모바일 전용 쇼핑몰 앱도 곧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 김선엽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