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화건설 ‘광교상현 꿈에그린’ 잔여 분양]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 최대 수혜지

기사 이미지

사진:한화건설 제공

‘광교상현 꿈에그린’이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월 30일 신분당선 연장선이 개통하면서 역세권에 들어있는 광교상현 꿈에그린이 최대 수혜단지로 떠오르고 있다. 이곳은 한화건설이 용인시 수지구 수지로 19(상현동 162번지)에서 건설하는 주거단지다. 이 단지 인근에 위치한 상현역을 이용하면 판교까지 여섯 정거장으로 20분대, 강남까지는 열 정거장 30분대로 이동이 가능하다. 여기에 3월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판교 이전이 확정되면서 ‘삼성 효과’도 기대된다. 광교상현 꿈에그린은 삼성 효과를 누리는 배후단지가 될 전망이다. 이동하는 직원수가 약 3000명에 달해 주변 주택시장에 큰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대형 호재가 연이어 나오며 광교상현 꿈에그린 잔여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발코니 무상 확장과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혜택 등을 제공하며 물량 소진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 이후 ‘광교상현 꿈에그린’에 대한 문의가 급격히 늘었다”며 “계약률도 크게 높아져 신분당선의 위력을 체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광교상현 꿈에그린’은 지하 3층~지상 20층 8개 동, 전용면적 84~120㎡, 총 639가구 규모 역세권 브랜드 아파트다.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84㎡A 520가구, 84㎡B 84가구, 89㎡ 8가구(저층특화), 92㎡ 16가구(저층특화), 120㎡ 11가구(저층특화 복층구조)로 이뤄져 있다. 총 가구 수 대비 약 95%를 수요자의 관심이 큰 전용면적 84㎡ 이하로 구성했다.

생활권역으로서의 입지도 좋다. 광교신도시 초입에 위치해 광교 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다. 광교 이마트, 광교 롯데 아웃렛 등 대형 쇼핑몰이 인근에 위치해 있다. 원천호수·신대호수 등 자연환경도 함께 누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신분당선 뿐만 아니라 인근 광교상현IC를 통해 용인∼서울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서울 강남권까지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영동고속도로·경부고속도로로 접근도 쉬워 광역교통망도 우수하다.

교육환경도 눈길을 끈다. 혁신학교인 매봉초등학교가 배정됐고, 인근에 상현중(혁신학교), 상현고, 서원중, 서원고 등이 자리하고 있다. 주변 환경도 준수하다. 광교산 자락에 위치해 쾌적한 주거환경과 광교산 조망권을 갖추고 있다. 단지 내에 물빛 정원, 풀향기 정원, 카사 파크, 피톤치드 정원 등 다양한 테마공원이 있다. 아파트 단지 바로 옆에는 국제규격 축구장의 약 1.3배 규모에 달하는 어린이 공원이 들어선다. 한화건설이 조성해 기부채납 하는 것으로 단지 준공시점에 맞춰 선보일 계획이다. 커뮤니티시설도 충실하다. 휘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샤워실, 어린이를 위한 작은 도서관, 남·여 독서실, 주민회의실, 어린이집, 경로당 등이 들어서고 무인택배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견본주택은 용인시 수지구 수지로 19 (상현동 162번지) 현장부지에 있으며 입주는 2018년 2월 예정이다.

- 박상주 기자 sangjoo@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