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남중국해 인공섬 군사화 안 돼”…시진핑 “중국 국가주권 훼손하지 말라”

기사 이미지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6개월 만에 워싱턴에서 다시 만났다. 회담 시간은 예정보다 길어져 두 시간에 이르렀다. 두 정상은 북핵 문제와 관련, 대북제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는 데는 의견을 같이했지만 남중국해 문제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등 양측 입장이 엇갈리는 현안을 놓고선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을 것이란 분석이다. 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장에 나와 각자 모두 발언을 했지만 별도의 질문을 받지는 않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중국과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중대한 이해관계를 갖는다”며 남중국해 문제를 거론했다. AP통신은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중국이 남중국해에 인공섬과 군사시설을 건설하는 데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측 관리를 인용, “지난해 9월 방미 시 인공섬을 군사화하지 않겠다고 한 시 주석의 약속이 거짓이었음을 따졌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북핵 문제에 대해선 “우리는 북한의 핵 문제와 글로벌 이슈에 대해 소통과 공조를 해왔고 앞으로 이를 더욱 강화해나가길 원한다”고 원칙적 발언을 했지만 남중국해 문제는 강하게 대립했다. 그는 “중국은 각국이 국제법에 근거해 항행·비행의 자유를 누리는 것을 존중하고 보호하겠지만 동시에 ‘항행의 자유’를 빌미로 중국의 국가주권과 안전이익을 훼손하는 행위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관련 주권과 영토 갈등의 문제에서 특정의 편에 서지 않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를 희망한다”고 받아쳤다.

두 정상은 민진당 정권의 출범을 앞둔 대만 정세와 양안 관계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시 주석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할 것을 요구한다”며 “안정적인 양안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미·중 관계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글로벌 경제와 관련,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은 세계적인 경기둔화를 고려할 때 어느 국가도 경쟁적으로 통화가치 절하에 나서서는 안 되고 자국 내 수요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적극적 재정정책을 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

회담이 끝난 뒤 양측은 핵안보 협력과 기후변화 등 두 개의 특정 이슈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회담 내용을 요약한 합의문은 발표하지 않았다. 이는 다자 회의를 계기로 이뤄진 정상회담에서는 별도의 합의문을 발표하지 않는 관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독자적으로 두 정상의 발언 개요에 대한 발표문을 내놨다. 여기엔 북핵 문제와 한반도 정세에 관한 논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베이징·워싱턴=예영준·김현기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