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의 JTBC] 탤런트 김가연 “딸과 함께 있으면 자매로 오해”

기사 이미지
2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부모와 자녀가 몸이 묶인 채 12시간 동안 함께 생활하는 ‘강제로 부자유친’ 탤런트 김가연 모녀 편이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 김가연과 김가연의 딸 임서령 양은 모처럼 친구처럼 데이트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임서령 양은 “엄마와 고등학교 때까지 함께 살지 못했고, 같이 살게 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며 “엄마와 함께 보낸 날이 많지 않아 이번 촬영이 매우 설렌다”고 말한다. 김가연 역시 “어린 시절 딸의 곁에 있어주지 못해 많이 미안하다. 혼자 잘하는 걸 보면 기특하다”며 솔직한 마음을 표현한다.

한편, 모녀는 김가연의 최강 동안 외모 때문에 자매로 오해받는 경우가 많다고 털어놓는다. 김가연은 “서령이와 함께 있으면 ‘언니랑 많이 닮았어요’라고 주변에서 많이 얘기해 준다”고 말한다. 이에 임서령은 “엄마가 동안인 건 인정할 수밖에 없지만, 한편으로는 ‘내가 노안인가?’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