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모델 3' 한국도 출시"

기사 이미지

모델3. [사진 테슬라]

1일 오전 6시9분(한국시간) 일론 머스크(46)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트위터에 메시지를 남겼다.
 

오늘 밤 '모델 3'의 주문 페이지에 몇몇 국가를 추가합니다. 자세한 건 확인해봐야 하지만 인도, 브라질, SA, SK, NZ, 싱가포르, 아일랜드를 포함할 겁니다.”


그러자 한 사용자가 댓글을 달았다.
 

SK가 한국(South Korea)인가요?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머스크가 답했다.
 

맞다”


가시화하던 테슬라 전기차의 한국 상륙이 확인된 순간이다.

테슬라는 이날 낮 12시30분 미국 로스엔젤레스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모델 3를 공개하고 예약 판매에 들어갔다. 미국과 호주ㆍ홍콩 등 전세계 테슬라 매장에선 주문을 하려는 고객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예약 주문한 테슬라는 2017년 말 받을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모델3. [사진 테슬라]

기사 이미지

모델3. [사진 테슬라]

모델 3는 고급 전기차 브랜드인 테슬라가 처음 내놓은 준중형 모델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6초면 충분하다. 한 번 충전해 346㎞까지 달릴 수 있다. 자율주행 기능도 탑재했다.

머스크는 “모델 3는 모든 안전 평가에서 별 다섯 개 만점을 받을 정도의 안전성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가격은 3만5000 달러(약 4000만원)다. 환경부ㆍ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1200만~1900만원)을 받을 경우 (모델 3를) 2000만원대에 살 수 있을 전망이다.
기사 이미지

모델3. [사진 테슬라]

기사 이미지

모델3. [사진 테슬라]

기사 이미지

모델3. [사진 테슬라]

테슬라의 주력 모델인 7만 달러(8000만원)짜리 중형 세단 ‘모델 S’와 8만 달러(9000만 원)짜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와 비교하면 파격적인 가격이다.
 
기사 이미지

모델S. [사진 테슬라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모델X. [사진 테슬라]

테슬라의 모델3가 달아오르고 있는 한국 전기차 시장을 어떻게 바꿀지 주목된다. 현대차는 6월부터 ‘아이오닉’ 전기차 모델을 판매한다. 한 번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169㎞다. 가격은 4000만원이지만 정부 보조금을 받으면 2000만원대에 살 수 있다.

최근 하이브리드 SUV로 선보인 기아차 ‘니로’도 내년쯤 전기차 모델을 출시한다. 아직은 국내 전기차가 주행거리 면에서 현저히 딸린다. 현대차와 기아차 관계자는 테슬라 모델3의 국내 상륙 소식에 "제원이 확실히 공개되지 않아 뭐라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