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G5' 첫날부터 흥행 조짐

기사 이미지

LG G5.

LG전자가 내놓은 전략 스마트폰 ‘G5’가 국내 출시 첫날 1만5000대가 넘게 팔리면서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G5는 출시 첫날인 지난달 31일 하루에만 1만5000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KT가 오후 3시부터 밤 10시까지 전산망에 장애를 겪어 집계되지 않은 수치까지 감안하면 1000~2000대 가량 더 팔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 판매점에서는 G5를 사려는 소비자들이 몰려 당일 구매를 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린 고객도 나왔다. 지난해 출시한 G4는 초기에 하루 평균 4000~5000대씩 팔리는 데 그쳤다.

LG전자 관계자는 “제품이 본격적으로 공급되는 다음주부터는 판매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증권업계에서는 LG전자 휴대폰(MC) 부문의 흑자 전환 기대감이 크다. G5의 2분기 판매량이 LG전자의 히트작인 ‘G3’ 때처럼 300만대를 돌파하면 LG전자는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이투자증권은 LG전자에 대해 "G5 효과로 MC부문 실적개선이 기대된다"며 "주가조정시 매수전략이 유효하다"고 1일 밝혔다.

손해용 기자 hysoh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