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캐럿 다이아' 큐빅과 바꿔치기한 보석상

기사 이미지
2억6000만원짜리 다이아몬드를 2700원짜리 큐빅 모조품으로 바꿔치기 한 보석상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1일 8캐럿짜리 다이아몬드를 전당포에 맡기고 돈을 빌렸다가 모조품으로 바꿔치기한 혐의(사기)로 A씨(39)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24일 서울 종로에서 전당포를 운영하는 B씨(54)에게 “급하게 목돈이 필요하다”며 8캐럿 다이아몬드를 맡기고 1억6000만원을 빌려갔다. 이 다이아몬드는 보석 도매업자인 A씨가 1주 전 홍콩에서 밀수해 온 것으로 시가 2억6000만원에 달한다.

7월 초 A씨는 “맡긴 다이아몬드를 팔아 돈을 갚을 테니 잠시 돌려달라”며 B씨를 서울시내 한 호텔의 1층 커피숍으로 불러냈다. 두 사람은 2~3년간 보석을 담보로 돈을 빌려주는 등 거래를 해온 사이였다.

A씨 "호텔 지하의 쥬얼리숍에서 다이아몬드를 살 사람을 만나고 오겠다"며 자리를 떴다. 하지만 A씨는 지하 화장실로 가 다이아몬드를 큐빅 모조품으로 바꿨다. 큐빅은 2700원 짜리로 다이아몬드와 모양이 똑같이 생겼다.

30여 분 뒤 커피숍으로 돌아온 A씨는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며 B씨에게 모조 큐빅을 건넸다. A씨의 범행은 커피숍에서 만난 뒤 3개월 간 연락을 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긴 B씨가 보석을 감정한 결과 드러났다. 이 사이 A씨는 다이아몬드를 팔기 위해 홍콩으로 건너가 진품 감정서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다이아몬드 외에도 진주와 사파이어 등 시가 3억5000만원 상당의 보석 60여 점을 B씨에게 맡긴 뒤 같은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장대석 기자 dsj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