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공 예감' 오승환, 평균자책점 1.86으로 시범경기 마쳐

기사 이미지

야구선수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AP]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마지막 등판에서 1이닝 퍼펙트를 기록했다.

오승환은 1일 미국 플로리다주 템파 조지 M 스타인브레너 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1이닝 동안 삼진 1개와 함께 세타자를 손쉽게 처리했다.

지난달 28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 이후 나흘 만에 등판했지만 공의 위력은 여전했다. 팀이 6-0으로 앞선 5회 말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그는 첫 상대로 양키스의 베테랑 마크 테셰이라를 2루수 땅볼로 잡았다. 이어 브라이언 맥캔을 헛스윙 삼진으로, 체이스 헤들리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시범경기 9경기에 등판한 오승환은 9와3분의2이닝 동안 2실점하며 평균자책점 1.86을 기록했다. 9경기 중 2경기에서 실점을 기록했고, 6경기에서는 단 한차례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투구를 선보였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양키스에 9-1로 승리해 시범경기를 11승13패로 마무리했고, 4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개막전을 치른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