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발 암, 전이 암, 치료비 높은 암 보장하는 보험 나왔다

기사 이미지
삼성생명은 한 번 가입으로 전이 암, 재발 암까지 보장하는 ‘삼성생명 암보험 처음부터 끝까지’를 1일 출시했다.

기존 암 보험에 소위 재진단 암에 대한 보장을 추가한 상품이다. 최근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높아지는 동시에 암 생존자의 2차암 발생 확률이 높아지면서 재진단 암에 대한 걱정에 대비하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기본적으로 암에 대한 진단과 사망을 보장한다. 특약을 통해 고액치료비 암에 대한 보장과 암 수술, 입원·통원, 항암치료 등 암 진단에서부터 치료에 이르는 과정도 보장하는 상품이다.

그 동안 보장이 어려웠던 최초 암 진단후 2년 경과시점에서 발생하는 전이 암, 재발 암, 새로운 암 등 소위 재진단 암까지 보장하는 특약을 추가했다.

치료비가 많이 드는 식도암, 췌장암 등을 고액치료비 암으로 분류 보장을 강화했다.

만약 주보험과 특약을 각각 1000만원 가입했다고 보자.

일반암 진단 확정시는 2,000만원, 유방암이나 자궁암은 800만원, 전립선암은 400만원을 지급한다. 기타 피부암, 제자리암 등 소액암은 120만~240만원을 지급한다.

우선 암진단 보험금은 1회에 한해 지급하고, 가입 1년 이내 진단시는 해당금액의 50%만 지급한다.

첫 번째 암 이후 2년 경과시점에서 재진단암 진단시는 1000만원을, 뼈암(골암), 뇌암, 백혈병, 식도암 등 고액치료비가 발생하는 암 진단시는 10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암으로 인한 사망할 경우 1000만원을 지급한다. 만기지급형 가입시 만기 생존시에는 100만원을 지급한다.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60세까지다. 기본 보장 기간은 15년으로 설정돼 있으나 암 진단이나 암 사망, 재진단 암, 고액치료비 암보장 등은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신상품은 잔존, 전이, 재발암 등 두 번, 세 번 발생하는 소위 재진단 암까지 광범위하게 보장하는 상품”이라며 “치료비가 많이 드는 식도암, 췌장암을 새롭게 고액치료비 암으로 분류해 보장을 강화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