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리의 맛, 좋은 재료가 70% 좌우…정치도 좋은 후보 뽑아야 맛나요”

기사 이미지

[중앙포토]


요리사의 하루는 아침 일찍 시작됩니다. 그래도 거래처에서 받은 재료들을 하나하나 검수하다 보면 오전 시간이 다 갑니다. 재료가 싱싱하지 않으면 손님들이 원하는 맛을 내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늘 후배들에게 “재료가 70, 기술이 30%”라고 강조합니다.

선거와 나 ② 중앙일보·선관위 공동기획
귀화한 화교 출신 이연복 셰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꼭 투표”


선거도 마찬가지가 아닐까요. 좋은 후보를 지역의 대표로 뽑아야 정치도 행정도 잘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그래서 저는 선거 때가 되면 아무리 바빠도 후보들의 면면을 열심히 따져 봅니다. 기사도 찾아보고 가족들과 열띤 토론을 벌이기도 하죠.

우리 가족이 이렇게 ‘대한민국 선거’에 큰 열정을 갖고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은 2008년 8월 8일부터입니다. 이날 우리 가족이 대한민국 국민이 됐거든요.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살아왔지만 국적은 부모님을 따라 대만이었던 우리가 삶의 터전인 대한민국의 국민이 된 겁니다.

마침 제가 살고 있는 서울 서대문(갑)은 여야 후보 2명이 선거 때마다 번갈아 가며 당선되는 뜨거운 선거구입니다. 그래서 선거하는 재미도 더할 수밖에 없죠. 후보들은 속이 타겠지만 유권자는 이번엔 이 후보를, 다음엔 저 후보를 뽑으면서 지역의 발전을 기대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선거 때마다 늘 아쉬운 것이 있습니다. 투표가 끝난 뒤 자기가 지지하지 않은 후보가 당선되면 외면하고 비난하는 문화입니다. 누구를 지지했든 우리의 대표로 뽑힌 사람이라면 일을 잘할 수 있도록 응원해 주는 것이 먼저 아닐까요.
 
[선거와 나] 더 보기 설현 스물한 살의 설렘···"저는 8일 사전투표해요"

이런 마음가짐으로 저는 4월 13일에도 바쁜 아침 시간을 쪼개 출근 전에 투표장을 찾을 겁니다.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당한 한 표를 행사할 것입니다.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하면서.

이연복(오너셰프·‘목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