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제는 경제다”

기사 이미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31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홈플러스 앞에서 손창완 후보(오른쪽)와 함께 시민들에게 거리 인사를 하고 있다. [안산=뉴시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31일 ‘전통시장 벨트’를 공략했다. ‘문제는 경제다’를 슬로건으로 내건 김 대표의 메시지를 극대화한 동선이다.

김종인, 남대문시장서 출정식
전통시장 누비며 “2번에 몰표”


김 대표는 0시를 기해 서울 동대문 패션거리에서 유세를 시작한 뒤 오전 7시부터 ‘정치 1번지’ 종로에 나타났다. 창신시장과 동대문완구종합시장 옆에서 유세를 했다.

김 대표는 “지난 8년 새누리당 정권의 경제 실패를 심판해 달라. 이번 총선은 미래를 위한 새 희망의 경제를 만드느냐, 지지부진한 경제를 계속 끌고 가느냐를 판가름할 선거”라고 강조했다.

오전 9시30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은 남대문시장에서 했다. 김 대표는 “경제 실패를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권력 투쟁을 하며 다 어디에 있느냐. 이제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규백(동대문갑) 후보의 지원유세는 경동시장 앞에서, 우상호(서대문갑) 후보의 유세는 신촌시장 주변에서 진행했다.

경제 외에 첫날 유세의 또 다른 포인트는 야권연대였다. 김 대표는 홍익표(중-성동갑) 후보의 출정식에서 “야당 분열 상태에서 선거를 치르면 새누리당 의석을 늘려 주는 결과를 가져올 뿐”이라며 “기호 2번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지역엔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모두 후보를 낸 상태다.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찾은 지역인 안산 단원을도 야권연대와 연관이 있다.  

문재인 전 대표는 김 대표와 별도로 부산·경남 지역을 지원했다. 문 전 대표는 부산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자체 조사에 의하면 적어도 5명 정도가 (부산에서) 당선 가능권에 들어와 있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