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4개국 138개 세종학당서 '한국어 말하기' 대회 예선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세계 54개국 138개 세종학당에서 ‘한국어 말하기 대회’ 예선이 열린다.



세종학당재단(이사장 송향근)은 4월부터 6월까지 두 달 간 각 세종학당 자체적으로 실시, 학당별 1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예선 통과자는 7월 중 한국어 교육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20명 내외의 규모로 선발돼 국내 결선에 참가하게 된다.



송향근 재단 이사장은 “이번 대회는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회를 통해 한국을 사랑하고 올바르게 이해하는 우수한 외국인 인재가 더 많이 배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선 주제는 ‘한국의 보물’ 또는 자유주제로 진행된다. 참가 대상은 만 18세 이상의 세종학당 수강생으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사랑하고 한국어로 말할 수 있으면 누구나 가능하다.



결선은 9~10월 중 한국에서 열리는 행사 ‘세종학당 우수 학습자 초청 연수’와 연계 개최된다. 재단은 결선 진출자를 포함해 학당별 예선 통과자 전원에게 연수 참가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재단은 초급과 중급 부문 각 4명씩 총 8명 내외를 선발해 결선 직후 시상할 계획이다. 시상 내역은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누리꾼상 등 부문별 각 1명이며, 누리꾼상은 8월 한 달 간 내·외국인 대상 누리망(online) 인기투표를 통해 사전 선발될 예정이다.



재단은 2014년부터 외국인의 한국어 학습 동기 고취, 말하기 능력 향상을 통한 우수 인재 배출 등을 목적으로 매년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대회는 2014년 유럽 지역 세종학당에서 시범 개최됐고, 지난해부터 전 세계로 확대 시행됐다.



지난해 열린 결선에선 브라질 상레오폴두 세종학당의 페이튼 모타 크리스 알드레인(25) 씨와 캐나다 오타와 세종학당의 왕 지아신(20) 씨가 각각 초급과 중급 부문 대상 수상자로 뽑혔다.



워털루 대학 수학 전공자인 지아신 씨는 지난해 결선 대회에서 개그우먼 신보라 씨와 같은 만능 연예인이 꿈이라고 소개하고, 가수 홍진영 씨의 ‘사랑의 배터리’를 불러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브라질 현지 방송사 영상 편집자로 근무하는 크리스 씨는 단군 시대부터 현대사까지 공부하면서 조상을 공경하는 한국 문화를 알고 부러웠다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hy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