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마이너리그 경기에서 홈런포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마이너리그 경기에서 홈런을 쏘아올렸다.

강정호는 31일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과 연습경기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24일 자체 시뮬레이션 경기 홈런에 이어 이날 연습경기에서도 홈런을 가동한 것. 강정호는 양키스 우완 게이브 엔시나스가 던진 91마일(시속 147㎞)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피츠버그 지역지 '피츠버그 포스트-가젯'은 이날 "강정호는 타격과 수비를 동시에 소화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왼 무릎 부상 이후 타격과 수비를 전부 한 건 처음이다. 주루에는 제한을 뒀다. 피츠버그 코칭 스태프는 강정호가 1루까지 달리는 것은 괜찮지만 왼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건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 토드 톰칙 피츠버그 수석 트레이너는 "강정호는 홈런을 쳐야만 베이스를 무리하지 않고 돌 수 있다"고 했는데 강정호는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편하게 돌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