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세 46만원 나무상자가 내 둥지"

기사 이미지

나무집 안에서 셀카를 찍은 버코위츠. [버코위츠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나무집 전경. [버코위츠 홈페이지]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인 피터 버코위츠(25)는 얼마 전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로 이사하려 했지만 너무 비싼 집값이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그는 기상천외한 선택을 했다. 친구의 아파트 거실에 상자모양의 나무집을 만들어 그 안에서 살기로 한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원룸 월세 423만원
방 구하기 막막, 친구 집 거실에 살림

버코위츠가 이달 초부터 3주째 거주 중인 나무집은 길이 2.4m, 폭 1m, 높이 1.3m다. 침대와 책상을 들여놓고 작은 LED 전구로 독서등도 마련했다. 벽에는 방음 시공도 마쳤다. 버코위츠는 이 나무집에 살면서 친구에게 매달 400달러(46만원)를 지불한다. 나무집 제작에 들어간 비용은 1300달러다.

버코위츠는 “나무집 속에서 산다는 게 어처구니없는 소리처럼 들릴지 모르겠지만 진짜 어이없는 건 샌프란시스코의 집값”이라고 말했다. 미국 부동산 정보업체 줌퍼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의 방 1칸짜리 아파트 월세는 평균 3670달러(423만원)에 달한다.

버코위츠는 “남에게 제공할 여분의 공간이 있지만 내줄 길이 없어 놔두는 사람들이 많다”며 “그런 공간을 활용하는 게 주거 문제를 해결하는 창조적 해법”이라고 말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