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t&issue] “기사님들의 자부심을 높여주자”…카카오택시 승부수 통했다

기사 이미지

카카오는 지난 7일 카카오드라이버 기사용 앱을 선보였다. 소비자는 물론 종사자 품격을 중시하면 플랫폼이 성장할 수 있다는 철학이 적용됐다. [사진 카카오]


“택시기사들에게 집중하며 공급자의 선택을 이끌어낸 것이 카카오택시의 성공 비결이다.” 지난 2월 스페인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6의 ‘맞춤화와 온디맨드 서비스’ 세션에 참가한 카카오 정주환 최고사업책임은 공급자에 집중함으로써 소비자의 선택과 만족을 이끌어낸 것이 카카오택시 성공의 핵심이라 밝혔다.

카카오
소비자뿐 아니라 종사자도 중시
전국 택시기사 85% 이상 가입


 카카오택시의 역할은 택시기사와 승객을 모바일에서 연결하는 것이다. 기사와 승객 모두를 ‘이용자’로 봤다. 택시기사의 만족과 자부심이 승객에 대한 친절로 이어지고 승객도 기사에게 만족하면서 플랫폼 이용이 확대되는 선순환 구조를 그렸다.

 카카오 담당자들은 공급자가 만족할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수시로 택시를 탔다. 현장 취재 결과는 앱에 반영했다. 출발지와 목적지를 보고 차고지 등 이동경로에 맞춰 영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기사도 승객을 평가할 수 있게 했다. 기사와 승객은 카카오택시 플랫폼에서 동등한 효율을 누린다.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비스 정책을 함께 만들었다.

승객 불편을 해결할 기능까지 반영된 카카오택시에 대한 기사와 승객의 반응은 좋았다. 카카오택시기사는 자부심을, 승객은 편리함을 얻었다. 전국 택시기사의 85% 이상인 21만 명이 가입했고 누적 호출 수는 8000만 건이 넘는다. 소비자뿐 아니라 종사자의 품격을 중시하면 플랫폼이 성장할 수 있다는 카카오의 철학은 통했다.

 카카오택시 이후 선보일 서비스도 같은 방향성을 갖는다. 카카오는 향후 1~2년 동안 분기별로 1, 2개씩 새로운 O2O 서비스를 공개할 계획이다.

지난 7일에는 카카오드라이버의 기사용 앱을 선보이며 ‘서비스 종사자가 첫 번째 고객’임을 강조했다. 운행수수료를 20%로 통일하고 다른 비용은 청구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세웠다. 보험료를 카카오가 부담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보상한도를 가진 보험상품을 제공하기로 했다. 예치금제도 같은 기존 관행을 없앴다. 카카오는 수도권 5개 대리운전기사단체와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시장 관계자들과 카카오드라이버의 정책 및 서비스 구조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상반기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카카오헤어샵도 서비스 종사자의 효율을 추구한다.

카카오는 원하는 서비스를 선택하고 선결제하는 모바일 플랫폼으로 노쇼(No-Show) 비율을 줄이고 헤어샵은 영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미 2000개 이상의 헤어샵들이 입점 신청을 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