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대도 학생회 발대식 막걸리 세례

기사 이미지

지난 18일 충북대 잔디밭에서 진행된 공과대 모 학과 학생회 발대식에서 한 학생이 후배들에게 막걸리를 뿌리고 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대학가 ‘오물 막걸리 세례’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충북 청주에 있는 충북대에서도 선배가 후배들에게 막걸리를 뿌리는 사진이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라 학교 측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30일 충북대 페이스북 커뮤니티 ‘충북대 대나무숲’에는 선배로 추정되는 학생 한 명이 잔디 밭에 앉아있는 학생 수십명에게 막걸리를 뿌리는 장면이 게시됐다. 막걸리를 맞는 학생들은 고개를 숙이거나 일부는 신문지로 얼굴을 막고 있다. 뒤편에선 검은색 정장을 입은 사람들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학교측 확인 결과 충북대 막걸리 세례는 지난 18일 오후 4시부터 5시 사이 공과대 모 학과 학생회 발대식이 끝난 뒤 이뤄졌다. 커뮤니티에는 “울학굔 안그럴줄 알았는데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다”는 등 이를 비판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막걸리 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힌 한 학생은 “씻을 시간을 충분히(2시간정도) 주셨고 강압적인 분위기가 아니었다”며 “재미있었고 논란 될 만한 정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해당학과 교수는 “수 년 전부터 해온 행사였고 고사를 지내면서 절을 한 뒤 막걸리를 뿌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막걸리를 피할 사람은 피하라고 했고, 행사 전날에 막걸리 세례를 미리 말해주고 갈아입을 옷을 준비하라고도 했다”고 말했다. 논란이 되자 이 학과는 회의를 통해 막걸리세례 행사의 폐지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충북대 학생과 관계자는 “학과대표·학생 등을 불러 진상조사를 벌인 뒤 주의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학교가 금연·금주 운동을 하고 마당에 불미스런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고 말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